기증식 사진
한신대가 위르겐 몰트만 친필 적힌 도자기 기증식을 가졌다 ©한신대학교 제공

한신대학교(총장 강성영)는 16일 오전 11시 30분 장공관 총장실에서 세계적인 신학자 위르겐 몰트만(Dr. Jürgen Moltmann, 독일 튀빙겐대 명예교수) 박사의 친필 서명이 담긴 도자기 작품 기증식을 가졌다.

이 도자기는 무농 김도영 도예가의 작품으로 위르겐 몰트만 박사의 이름과 '예수 그리스도는 주이시며 구원자'라는 문구가 적혀있다.

이날 기증식에서 김도영 도예가는 "2018년 9월 위르겐 몰트만 박사가 한신대에 방문했을 때 스승이었던 혜연 백종철 목사의 제안으로 당시 제작 중이던 초벌 도자기를 들고 한신대 바로 이 자리(총장실)에 와서 몰트만 박사의 서명을 받았다"라고 했다.

앞서 위르겐 몰트만 박사는 1975년부터 이어진 한신대학교와의 인연으로 2018년 9월 14일 한신대에 방문해 명예 신학박사 학위를 받고 특강을 진행한 바 있다.

도자기가 담긴 뚜껑에는 김도영 도예가의 호가 담긴 '무농도요'라는 글과 낙관이 새겨져 있다. 김도영 도예가는 "'무농'은 질그릇 농사라는 뜻으로 성경적인 의미를 담았다"라고 설명했다.

강성영 총장은 "위르겐 몰트만 박사의 서명과 좋은 의미의 성경 구절이 담긴 귀한 작품을 기증해주셨다"라며 "영광스럽지만 어렵기도 한 총장직을 수행해나가는 데 큰 힘이 될 것 같다"라고 감사를 표했다.

이날 기증식에는 당시 김도영 도예가의 스승이었던 백종철 목사가 자리에 함께해 의미를 더했다. 백종철 목사는 저서 『신앙과 학문의 기』에 자신의 서명을 적어 강성영 총장과 한신대학교 도서관에 기증했다.

한편, 위르겐 몰트만 박사는 '희망의 신학'으로 알려진 독일의 개신교 신학자이다. 그는 종교개혁 신학의 유산을 계승하면서도 현대 세계가 봉착한 정치·경제·사회·문화적 문제들을 직시하고 기독교의 전체 교리를 재정립하여, 현대 신학계의 큰 영향력을 끼친 세계적인 신학자로 평가받고 있다.

김도영 도예가는 계명대학교와 대학원 산업미술과, 명지대학원 도자기 기술학과를 졸업했다. 그는 '손에서 흙을 놓지 않는 끈기와 의지'를 가지고 도자전통을 현대적 감각으로 디자인하며 도예의 길을 걷고 있다. 1992년 무농도예연구소를 개소해 다수의 개인전 및 광주 분원 왕실 도자 축제, 국보 보물 도자기 재현 초대전, 광주 작가 초대전, 세계 도자 비엔날레 등에 참여 및 수상했으며 현재는 무농도예연구소 운영 및 S.R 그린 연구소 책임 연구원으로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한신대학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