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약식 사진
인도네시아 안전한 위생환경 조성 위해 현지 NGO와 협약 체결 ©굿피플 제공

국제구호 개발 NGO 굿피플(회장 최경배)은 지난 15일 인도네시아 현지 NGO ‘야쿰 베데스다(대표 시몬 줄리안토)’와 포괄적 위생사업을 위해 온라인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야쿰 베데스다(UPKM/CD BETHESDA YAKKUM)는 1974년 설립된 인도네시아 내 ‘공중보건을 위한 기독교재단’으로 야쿰 재단 산하의 시민사회 단체이다. 기초적인 보건 서비스 제공, 지역사회 개발, 보건문제 옹호 등 다양한 보건교육사업을 수행해왔다.

이번 협약은 인도네시아 동부에 있는 동 누사 틍가라(East Nusa Tenggara) 주 말라카 지구 내 안만(Oan mane) 및 런클롯(Leunklot) 마을 주민을 대상으로 안전한 위생환경을 조성하고 위생 습관 인식 제고 및 개선을 도모하고자 마련됐다.

안만과 런클롯이 위치한 말라카 지구는 BPS(Badan Pusat Statisik 인도네시아 중앙통계청)의 2018년 국가사회경제조사 자료에 따르면 지역 내 가정 약 56%가 화장실이 설치되어 있지 않다.

더불어 말라카 지구는 지난 4월 발생한 서로자 폭풍으로 인해 대규모 홍수를 겪어 11개 학교의 화장실과 수도시설 등이 큰 피해를 입었다. 특히 지역 내 이용할 수 있는 화장실 대부분이 파손되었다. 굿피플은 “열악한 위생환경에 잦은 태풍과 지진이 발생하는 환경을 가지고 있어 이곳 주민들은 세균성 급성 호흡기감염증, 설사, 전염성 피부병 등의 질병에 쉽게 걸린다”라며 “게다가 일상화되어 있는 노상 배변으로 인해 여성 및 장애인, 아동 등 취약계층은 성폭력 및 여러 가지 위험에도 노출될 수 있다”라고 했다.

양 기관은 이번 협약에 따라 2022년 2월까지 말라카 지구 내 안만과 런클롯 마을 주민 총 588가정을 대상으로 마을 기반의 포괄적 위생사업을 진행한다. ▲우물 7개 시추 ▲위생 물품 지원 ▲위생 물품 및 시설 제조 전문가 양성 교육 ▲ 위생 인식 개선 교육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특히 인도네시아 정부가 주도하고 있는 ‘주민주도형 종합위생사업(Community Led Total Sanitation CLTS)’ 프로그램을 적용해 지역사회가 자발적으로 지속 가능한 위생환경을 조성 및 유지할 수 있도록 진행할 계획이다.

야쿰 베데스다 시몬 줄리안토(Simon Julianto) 대표는 “굿피플과의 협약은 말라카 지역 주민들에게 안전한 위생환경을 선물하고 더 나은 삶을 살 수 있도록 도울 것”이라며 “앞으로 인도네시아의 보건의료서비스 강화를 위해 굿피플과 다양한 사업을 펼칠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고 했다.

굿피플 최경배 회장은“이번 만남을 통해 양질의 포괄적 식수 위생사업을 진행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라며 “계속해서 인도네시아 곳곳에서 다양한 사업을 이어나가 인도네시아 국민들이 행복하고 안전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굿피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