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원금 전달식 사진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은 11월 11일, 재단 본부에서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와 후원금 전달식을 진행했다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제공

아동 옹호 대표기관 초록우산어린이재단(회장 이제훈)은 11일 故 최동원 선수 추모 10주년을 맞아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에서 후원금 11,110,000원을 기부했다고 밝혔다.

故 최동원 선수는 한국프로야구 사상 최고 투수로 손꼽히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1984년 한국시리즈 7차전 가운데 5번을 출전, 4승 1패를 거두며 '무쇠팔'이라는 별명을 얻기도 했다. 은퇴 후에도 해설위원과 한화 2군 감독, KBO 경기 운영위원 등으로 활동을 이어갔던 최동원은 지난 2011년 9월 14일 암 투병 끝에 사망해 주위를 안타깝게 했다.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는 故 최동원 선수의 등번호였던 11번을 기억하는 의미를 담아, 11,110,000원의 후원금을 11월 11일 오전 11시에 초록우산어린이재단에 전달했다. 후원금은 대장암 투병으로 별세한 故 최동원 선수의 10주기를 기리고, 병마와 싸우는 아이들에게 희망을 선물하기 위해서 소아암 환아들에게 지원될 예정이다.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이제훈 회장은 "코로나19 상황으로 모두가 힘든 시기에 따뜻한 나눔을 전해주신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에 감사의 뜻을 전한다"라며 "故 최동원 선수를 함께 기억하며, 암과 싸우고 있는 아이들이 건강하게 일상으로 돌아올 수 있도록 초록우산어린이재단도 최선을 다해 돕겠다"라고 전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초록우산어린이재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