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관심사 “팬데믹·의료”… 일자리·인종차별 관심 줄어
새 이민자 평가 극명… 공화 71% “부정” 민주 78% “긍정”
미국인 38% ‘종교적 다양성’, 24% ‘기독교 주류’ 더 선호

미국
©pixabay.com

2021년 미국인의 가치관 조사에서 미국인의 절반 이상이 “코로나 바이러스 유행병”과 “의료 서비스”가 현재 가장 중요한 문제라고 믿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미국인의 3명 중 1명이 “종교 지도자를 신뢰한다”고 응답했다.

미국 공공 종교연구소(PRRI)가 최근 발표한 조사에 따르면, 2020-2021년 주요 문제 동향 가운데 미국인의 과반수는 코로나 바이러스 대유행(54%)과 의료 서비스(49%)를 꼽았지만 작년에 비해 각각 6%, 7%씩 감소했다.

2020년에는 미국인의 과반수(54%)가 일자리와 실업이 중요한 문제라고 답했지만 올해는 41%로 떨어졌다.

또 미국인 10명 중 4명은 테러리즘(47%), 주거비 및 생활비 증가(45%), 이민(44%), 기후변화(44%), 범죄(43%), 빈부격차 증가(40%)가 중대한 문제라고 답했으며 이는 작년과 비교해 큰 차이가 나지 않았다.

“인종 불평등”을 중대한 문제라고 답한 미국인은 37%로 2020년 46%에 비해 크게 하락했다. 또 미국인 3명 중 1명 이상은 연방 적자(36%), 교량 및 전력망 등 기반 시설(35%) 낙태(33%)를 중요한 문제로 생각했다. 미국 대법관 임명(29%)과 아프가니스탄 전쟁 종식(25%)이라는 응답은 이보다 더 낮았다.

정부 기관 및 공인에 대한 신뢰도 조사에서는 전체 미국인의 3명 중 1명(36%) 이상이 “종교 지도자를 신뢰한다”고 답했다. 공화당원은 2명 중 1명(54%)이 종교 지도자에 대한 신뢰를 보인 반면, 무소속은 34%, 민주당원은 30%가 이에 동의했다.

종교 지도자에 대한 가장 높은 신뢰를 보인 집단은 백인 복음주의 개신교인(64%)이었다.

‘일주일에 한 번 이상’ 예배에 참석하는 신자 가운데 종교 지도자를 신뢰한다는 응답도 백인 복음주의 개신교인(74%)이 가장 높았으며, 백인 가톨릭 신자(73%), 흑인 개신교인(67%)이 그 뒤를 이었다.

이어, 기타 기독교 신자(64%), 히스패닉 개신교인(62%), 백인 주류 개신교인(58%), 히스패닉 가톨릭 신자(51%), 비기독교 미국인(51%), 비기독교 신자(41%) 등이 종교 지도자를 신뢰한다고 답했다.

이 밖에도, 미국인의 신뢰도는 경찰(61%), 질병통제예방센터(58%), 미국 대법원(46%), 지방 정부(43%), 조 바이든 대통령(41%), 주정부(38%), 연방정부(29%),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28%), 경제 지도자(22%) 순으로 나타났다.

‘종교적 다양성’과 관련해, 미국인의 38%는 “다양한 종교를 가진 사람들로 구성된 미국”을 선호한다고 답했으며, 4명 중 1명(24%)은 “주로 기독교 신앙을 따르는 사람들로 구성된 미국”을 더 지지했다.

기독교인이 주류인 미국을 더 선호한 신자로는 백인 복음주의 개신교인(57%)이 가장 높았고, 흑인 개신교인(33%), 기타 기독교인(24%), 백인 가톨릭 신자(23%), 히스패닉 가톨릭 신자(19%), 주류 백인 개신교인(18%), 비기독교인(4%), 무교인(4%) 순으로 나타났다.

정당별로는 공화당원은 10명 중 4명(38%)이 주로 기독교 신자로 구성된 미국을 선호했으며, 무소속은 20%, 민주당원은 14%만이 이에 동의했다. 반면 종교적 다양성을 가진 미국을 선호한 민주당원은 55%, 무소속 41%, 공화당원 17%로 나타났다.

이슬람에 대한 시각과 관련해, 미국인의 절반(50%)은 이슬람의 가치는 미국의 가치 및 삶의 방식과 충돌한다고 믿는다고 답했다. 이에 동의한 미국인은 2015년 56%에 비해 줄었으나, 2020년 43% 보다 증가했다.

정당별로는 공화당원의 74%가 이슬람의 가치가 미국과 상충된다는 데 동의했으며, 이는 민주당원(35%)보다 2배 이상 높았다. 이 같은 의견은 지난해 공화당 67%, 민주당 26%보다 크게 늘어났다.

종교 집단 중에서는 백인 복음주의 개신교인이 75%로 가장 높은 응답을 보였고, 백인 가톨릭 신자(58%), 백인 주류 개신교인(53%)의 과반수가 이슬람의 가치가 미국과 맞지 않는다는 데 동의했다.

이 외에도 흑인 개신교인(50%), 히스패닉 가톨릭 신자(49%), 기타 기독교인(48%), 비기독교인(42%), 무교인(35%) 순으로 나타났다.

‘이민자와 이민은 강점인가 위협인가’라는 질문에 미국인의 과반(56%)은 “새 이민자가 미국 사회를 강화한다”라고 답한 반면, 10명 중 4명(40%)은 “전통적인 미국의 관습과 가치를 위협한다”라고 말했다.

미국인의 새 이민자에 대한 위기감은 2011년(42%)에 비해 감소했으나 2018년(37%)보다는 증가했다. 특히 공화당원은 10명 중 7명(71%)이 새 이민자들이 미국의 가치를 위협한다고 답해 2011년(55%), 2018년(65%)보다 높았다.

반면 민주당원은 4명 중 3명(78%) 이상은 새 이민자들이 미국 사회를 강화한다고 답해 2011년(62%), 2018년(76%)에 비해 더 늘어났다. 무소속은 10명 중 6명(60%)이 새 이민자들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또 백인 미국인(52%)은 흑인 미국인(70%)과 히스패닉계 미국인(62%)보다 새 이민자들이 미국 사회를 강화한다고 말할 가능성이 더 적었으나 다른 인종(61%) 및 다인종 미국인(61%)과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히스패닉계 미국인 가운데 새 이민자를 긍정적으로 보는 견해는 2018년(72%)에 비해 10% 감소했다.

‘이민자들의 노력과 재능이 미국을 더 튼튼하게 했다’라는 질문에 동의한 미국인은 61%인 데 반해, 3명 중 1명(35%)은 이민자들이 직업, 주택 및 의료 서비스를 받기 때문에 미국에 부담이 된다고 말했다. 이 주제는 2010년(긍정 45%·부정43%)에 비해 확연히 달라졌으나 2018년(긍정 64%·부정33%) 이후 안정세를 보였다.

‘비판적 인종 이론’과 관련해, 미국인 3명 중 2명(63%)은 많이 또는 가끔 들어본 적이 있다고 답한 반면, 34%는 전혀 들어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학교에서 어떤 미국 역사를 가르쳐야 하는가’란 질문에 미국인의 대다수(84%)는 “우리의 최고의 성취와 최악의 실수를 모두 포함하는 미국 역사를 가르쳐야 한다”라는 데 동의했으며, 14%는 “미국을 특별하고 위대하게 만드는 것에 초점을 둔 미국 역사를 가르쳐야 한다”라고 답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