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약식 사진
협약식 사진(왼쪽부터 박용근 EY한영 대표,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이제훈 회장)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제공

아동 옹호 대표기관 초록우산어린이재단(회장 이제훈)은 글로벌 회계·컨설팅 법인 EY한영(대표 박용근)과 디지털 기반 아동복지 서비스 혁신에 대한 업무협약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MOU 협약식은 지난 18일 서울 여의도 EY한영 본사에서 박용근 EY한영 대표와 이제훈 초록우산어린이재단 회장 등 양사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이뤄졌다.

이번 MOU를 바탕으로 양사는 디지털 혁신 기술과 빅데이터 기반의 아동옹호 및 복지서비스 혁신에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앞서 EY컨설팅은 지난 7월 초록우산어린이재단과 디지털 혁신 및 빅데이터 전략 사업에 착수하여 1차 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한 바 있다.

이번 협약으로 지속적인 파트너십을 통해 아동 옹호 사업 성장 및 확대를 위한 디지털 경험 및 디지털 혁신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양사는 디지털 혁신을 통한 아동의 온전한 자립 지원과 아동 및 후원자 대상 인공지능(AI) 기반 업무 자동화 등에 협력할 계획이다.

박용근 EY한영 대표는 "이번 협약으로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은 EY한영의 디지털 혁신 기술에 대한 전문 컨설팅 서비스를 통해 디지털 전환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고, 아동복지 서비스를 강화할 수 있을 것이다"라며 "디지털 기술이 어린이들이 더욱 살기 좋은 세상을 만들고, 더 나아가 우리나라가 선진아동 복지국가가 되는데 이바지할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전했다.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이제훈 회장은 "국내 최대 아동 복지•옹호 대표기관인 초록우산어린이재단과 글로벌 회계·컨설팅 법인 EY한영이 협업하여 블록체인, AI와 같은 디지털 기술을 통해 재정 투명성 및 효율성을 제고함과 동시에, 빅데이터 기반으로 복지 사각지대에 있는 아동에게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여 아동이 행복한 세상을 만들고 아이들의 꿈을 키워주는 일에 앞장서겠다"라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초록우산어린이재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