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녀 가정 가족
©Unsplash/Jude Beck
미국 네브레스카 파필리온 리디머 루터교회를 담임 중인 댄 델젤(Dan Delzell) 목사가 최근 크리스천포스트(CP)에 자녀를 그리스도께 인도하는 방법에 대한 글을 게재했다.

그는 목회자이며 지난 주 큰 딸의 결혼식을 치른, 두 자녀의 아버지이다. 다음은 그가 CP에 소개한 ‘예수를 사랑하는 자녀로 키우기 위한 5가지 조언’에 대한 요약이다.

예수님의 사랑을 대화에 끌어들이면서 매순간 가르칠 기회를 포착하라.

우리 아이들이 각각 2살, 5살 이었을 때, 아이들은 종종 하나님의 자신들을 향한 사랑에 대해 들었다. 이 기간에, 아이들은 예수를 그들의 친구이자, 자신들의 죄 때문에 십자가에서 죽으신 구주로 알기 시작했다.

이처럼 기독교는 단순히 신앙 교리나 아버지가 목사이기 때문에 일요일에 하는 활동이 아니라, 그들의 삶 전체에 기초가 되었다.

어린 아이들이 예수님과 따뜻하고 애정 어린 우정을 키울 때, 삶 전체에 엄청난 영향을 미친다. 그리고 18년 동안 예수님에 대한 아이의 믿음이 길러지면, 삶의 모든 경험에 많은 사랑과 지혜, 연민, 헌신, 영원한 안전이 뒤따른다.

그리스도인 부모가 어린 자녀는 물론 나이 많은 자녀와 십대들을 예수 그리스도와의 개인적인 관계로 인도할 수 있다는 것은 의심의 여지가 없다. 자녀를 제자화 하는 일은 아이들이 태어나는 날로부터 시작된다.

그리스도인 부모들은 자녀를 사랑하고 예수님에 대해 말할 수 있지만, 오직 성령만이 자녀들을 복음을 믿게 하여 회심시킬 수 있다(요 3:6, 고전 12:3). 구원은 그리스도를 믿음으로 말미암아 은혜로 받는 선물이다.

부모가 자녀를 그리스도께로 인도하고 가정에서 제자로 삼기 위해 할 수 있는 일은 많다. 부모는 자녀를 위해 매일 기도할 수 있다. 부모들은 고백과 용서의 시간을 통해 일상 생활에서 자녀들에게 기독교의 모범이 될 수 있다. 아이들은 아빠와 엄마가 서로에게 “미안해요. 제가 그렇게 한 것은 잘못이었어요” 하는 말을 들으면, 자녀들은 겸손과 더 나은 행동을 하려는 바람이 생긴다.

부모는 경계를 명확히 하는 동시에 자녀에게 영적으로 숨쉴 수 있는 충분한 공간을 줄 수 있다. 그리고 그들은 자녀의 신앙을 강화하기 위해 최소 매주 다른 기독교인들과 함께 모일 수 있다.

여러분은 자녀들이 예수님을 알고, 믿고, 사랑하고, 따르도록 분명 인도할 수 있다. 기독교적 양육은 당신의 자녀가 태어난 날부터 24시간 업무이다. 자녀를 예수님과 가까이 동행하도록 기르는 일은 당신이 그리스도의 헌신적이고 충실한 제자가 되기 위해 필요한 만큼의 사랑과 집중, 그리고 헌신이 필요하다.

기독교인이 되는 것은 비교적 쉽다. 선물을 받는게 무엇이 어렵겠는가? 기독교의 도전적인 부분은 우리의 자기 중심적인 충동에 “아니오”라고 말하는 법을 배우는 것이다. 이것이 예수 그리스도의 헌신된 제자로 사는 유일한 방법이다.

오늘 여러분이 그리스도와 동행하지 않는 방황하는 아이를 발견한다면, 기억하라. “하나님의 모든 말씀은 능하지 못하심이 없느니라(눅 1:37).” 주님은 그리스도인들을 박해하는 사울의 마음을 바꾸시고(행전 7:57-8:1), 그를 사도 바울로 만드셨다. 동일한 주님이 당신의 아들이나 딸도 구원하실 수 있다.

오순절 날에 베드로는 말했다. “너희가 회개하여 각각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세례를 받고 죄 사함을 받으라 그리하면 성령의 선물을 받으리니. 이 약속은 너희와 너희 자녀에게 하신 것이라(행전 2:38-39).”

주님은 당신의 자녀가 복음을 믿고 천국에서 영생을 얻기를 원하신다.(딤전2:3,4, 벧후3:9) 내 친구여, 주께 기도로 부르짖으며 용기를 얻으라.(시50:15, 62:8) 하나님은 여전히 잃어버린 자들, 특히 그리스도인 부모의 자녀들을 구원하는 일을 하고 계신다.

주님을 위해 자녀에게 다가갈 시간은 아직 있다. 성령의 능력은 그리스도인 부모가 자녀들을 그리스도께 이끌도록 계속 인도하며 도우신다.

하나님은 당신의 자녀가 하루라도 더 빨리 천국 백성으로 확정되기를 당신보다 원하신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