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마스 칸타타
지난 2017년 타코마 제일침례교회에서 크리스마스 칸타타가 공연되던 모습(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 관계 없음)
앤서니 파우치(Anthony Fauci) 미 백악관 수석 의료 고문이 미국인들이 올해 크리스마스에 모일 수 있을지 여부에 대해 “아직 시기 상조”라는 입장을 밝혔다.

미국 크리스천포스트에 따르면, 3일(이하 현지 시간)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AID) 소장은 CBS 방송의 ‘페이스 더 네이션’에 출연해 코로나19 팬데믹 추이와 향후 몇 달 간 예상되는 일에 대해 전했다.

CBS 앵커 마가렛 브레넌은 인터뷰에서 “미국인들이 크리스마스에 모일 수 있는가”라고 묻자, 파우치 박사는 “말하기에는 너무 이르다. 우리는 몇 주 혹은 몇 달을 앞질러가 특정 시점에 무엇을 할 지 말하기보다는, 계속해서 그(감염자) 수를 낮추는 데 집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러한 (감염)사례들을 계속 없애는 데 집중하는 것이 중요하다. 백신 접종을 통해 그렇게 해낼 수 있다”면서 “또한 부스터(booster)가 적절한 상황에서 감염을 줄이고 진행성 질병을 줄이는 데 큰 도움이 된다는 것을 알고 있기에, 사람들에게 부스터 접종을 장려하는 것이 적절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파우치의 이번 논평에 대해 소셜 미디어에서 비판들이 제기됐다.

미국의 보수 정치 매체인 ‘워싱턴 프리 비콘’의 척 로스 기자는 “파우치의 이런 말도 안되는 주장도 나쁘지만 마치 우리가 크리스마스에 함께할 지 여부를 그가 말할 수 있는 것인 냥, 기자들이 그에게 계속 질문하는 것은 더욱 나쁜 일”이라고 지적했다.

지난해 미국 질병관리본부(CDC)는 미국인들에게 크리스마스 여행을 자제할 것을 권고한 바 있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이달 4일을 기준으로 총 4467만 건 이상의 코로나19 감염 사례가 보고되었으며, 사망자는 73만2258명으로 집계되고 있다. 또한 지난달 30일 기준으로, 미국인 중 3억 9828만여 명이 백신 접종을 받았다.

파우치 소장은 인터뷰에서 사람들이 현 상황에 안주해서는 안된다면서 “우리는 백신 접종을 받을 자격이 있는 7천만 명이 백신 접종을 계속해서 받게 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또 파우치 소장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최근 발표한, 직원 100명 이상인 미국 기업들에게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는 코로나 확산 방지책을 지지했다.

그는 “대통령이 100명 이상의 기업에 대해 말한 것은 좋은 일이라고 생각한다”며 “특히 지역 단체, 대학, 기업에서도 백신을 의무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반면 ‘포브스’지의 최근 보도에 따르면, 민주당 소속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지난 8월, 의회 의원들에게 예방 접종을 요구하는 것에 대한 질문을 받자 그녀는 “우리는 누군가에게 예방접종을 요구할 수 없다. 이는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이 아니”라며 의원들의 예방 접종 여부는 “사생활 문제”라고 잘라 말했다.

이 밖에도, 몇몇 주지사들과 하원 의원들은 백신 의무화에 대해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브라이언 캠프 조지아 주지사는 최근 트위터를 통해 “바이든 행정부의 노골적인 불법적 접근을 막기 위해, 조지아 주가 사용할 수 있는 모든 법적 사항들을 추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피트 리케츠 네브라스카 주지사도 백신 의무화에 대응하여 “이 계획은 공중 보건에 관한 것이 아니다. 이는 정부의 통제와 개인의 자유를 빼앗는 것”이라며 “연방정부가 아닌 미국인들이 개인의 건강을 책임져야 한다”고 반박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