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남대
ⓒ한남대

한남대학교(총장 이광섭)가 2022년 학교 문화예술 전문강사 지원 사업에서 대전시와 세종시 2개 지역 운영기관으로 최종 선정돼 국비 30억 원을 확보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는 2018년 첫 사업 선정 이후 5년 연속 선정이다.

학교 예술강사 지원사업은 문화체육관광부와 교육부, 17개 시·도교육청, 자치단체 공동사업으로 예술현장과 공교육을 연계해 창의적 인재 양성을 위해 국악, 연극, 영화, 무용, 만화/애니메이션, 공예, 사진, 디자인 등 총 8개 분야에 예술 전문 강사를 파견하는 사업이다.

초·중등·특수·대안학교 기본교과, 선택과목, 창의적 체험활동, 토요동아리, 돌봄 교실 등이 대상이다.

한남대는 2017년 예술문화교육사업단을 출범한 이후 대전/세종지역 307개 학교에 297명의 예술강사를 지원했다. 학술심포지엄, 학교현장 컨설팅, 네트워킹, 문화예술 기획사업 등 단순한 예술강사 파견 뿐 아니라 폭넓은 교육서비스를 제공해왔다.

특히 유관기관과 원활한 소통으로 교육현장의 의견을 적극 반영하는 등 합리적인 사업운영을 추진해 온 우수기관으로 평가를 받았다.

최장우 한남대 산학협력단장은 “다년간의 사업운영으로 쌓인 경험과 성과를 토대로 양질의 문화예술교육을 활성화하고, 지역 문화예술교육 거점 기관으로의 역할을 다 할 것”이라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한남대 #이광섭총장 #문화예술전문강사지원사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