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대통령
미 복음주의 지도자들이 트럼프 전 대통령의 재임 당시 그를 위해 기도하던 모습 ©조니 무어 목사 트위터
미국 퓨 리서치 센터(Pew Research Center)가 발표한 보고서에서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의 재임 기간에 ‘거듭난 신자’ 또는 ‘복음주의자’ 라고 밝힌 백인 미국인의 비율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크리스천포스트에 따르면, 일각에서는 많은 복음주의 지도자들의 친트럼프 성향으로 인해, 미국인의 다수가 복음주의라는 수식어와 멀어졌을 것이라 추측했다.

하지만 최근 발표된 퓨 보고서는 2016년과 2020년 사이에 ‘복음주의 개신교인’ 또는 ‘거듭난 신자’ 라는 단어를 자신과 동일시하는 백인 미국인이 오히려 늘었다고 밝혔다.

2016년 미국 트렌드 패널(ATP)을 사용한 조사에서 백인 미국인의 25%가 스스로를 “복음주의자 또는 거듭난 신자”라고 답한 반면, 2020년은 29%가 이에 동의했다.

성인 응답자 중 2%는 2016년부터 2020년까지 복음주의적 정체성을 포기했으나, 같은 기간에 다른 성인의 6%가 복음주의적 정체성을 새로 갖기 시작했다.

퓨는 이 기간에 ‘친트럼프’ 성향을 가진 백인 미국인이 복음주의적 정체성을 채택할 가능성이 가장 높았으며, 트럼프 지지자의 16%가 자신을 복음주의자라고 답한 것으로 확인됐다.

백인이 아닌 미국인 중에서는 2016년 당시에 26%가 ‘거듭난 신자나 복음주의 개신교인’이라 답했으며, 2020년에는 25%로 확인됐다.

또한, 설문에 답한 비백인 미국인의 7%는 2016년부터 2020년에 이러한 정체성을 포기한 반면, 거의 같은 비율이 ‘거듭난 신자 또는 복음주의 개신교인’이라고 자신의 정체성을 새로 선택했다.

퓨 리서치의 그레고리 A. 스미스 부국장은 “일부가 예상한 것과 달리, 새로운 분석에서 백인 미국인들 가운데에 ‘복음주의 대규모 이탈’은 없었던 일로 밝혀졌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설문 결과가 “반트럼프 백인 복음주의자들이 트럼프 지지자들보다 ‘복음주의 꼬리표’를 버렸을 가능성이 더 높다는 사실을 명확히 보여주지는 않는다”고 했다.

2016년 이후, 미국의 주류 언론들은 복음주의 지도자들과 교회의 트럼프에 대한 강력한 지지가, 교회의 증인됨의 사명에 전반적인 악영향을 줄 것이라고 경고했다.

남침례회 윤리종교자유위원회(ERLC)를 이끌던 러셀 무어 위원장은 당시 트윗에서 “소위 복음주의자들이 올해 복음에 끼친 피해를 회복하는 데에는, 80년대 텔레비전 전도자들의 스캔들보다 더 오래 걸릴 것”이라 비판한 바 있다.

이어 올해 7월, 미국 공공종교연구소(PRRI)는 전체 미국인 중에 백인 복음주의 개신교인의 비율이 2006년에 23%에서 2020년에 14%로 감소했다는 주장을 담은 보고서를 발표했다. 그러나 일부에서는 설문 조사 자체가 부정확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