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남대 문화정보학과
문헌정보학과 학생들이 만든 개강총회 메타버스 가상공간 ©한남대

코로나19 장기화로 비대면이 일상화하면서 대학생들의 ‘메타버스’(Metaverse) 활용이 증가하면서 눈길을 끌고 있다.

학과개강총회와 동아리박람회 등 대면으로만 진행해오던 행사들이 메타버스라는 가상공간을 통해 이뤄지면서 새로운 대학문화로 자리 잡고 있다.

23일 한남대에 따르면, 문헌정보학과는 지난 15일 메타버스로 개강총회를 개최했다. 학생들이 직접 ‘로블록스’를 활용해 도서관을 짓고 서버를 구축했다. 문헌정보학과는 지난 1학기에 진행했던 주요 학과 행사를 소개하고 학생회 업무, 학과동아리 홍보, 2학기 주요일정 등을 안내했다. 또 진로취업 상담과 Q&A를 통한 전공 및 학과 상담, 레크리에이션, 가상공간 체육대회 등을 메타버스를 통해 진행했다.

참여 학생들은 “단순한 내용 전달이 아니라 학생들이 직접 움직이고 실시간으로 대화할 수 있어서 비대면으로 부족했던 학우간의 교류가 이뤄진 것 같다”며 높은 만족도를 보였다.

한남대 총동아리연합회는 오는 28일부터 29일까지 메타버스 플랫폼 ‘게더타운’을 활용한 온라인 동아리 박람회 ‘슬기로운 한남타운’을 개최한다. 게더타운 내에 한남타운을 구축했으며, 각 동아리 홍보 내용과 동아리 정보를 체험하는 것은 물론 장기자랑도 선보인다. 총동아리연합회는 OX퀴즈, 보물찾기, SNS 이벤트 등을 실시하는 한편 각종 상품을 내걸고 재학생들을 메타버스로 초대한다.

전승준 총동아리연합회장은 “매년 진행해왔던 동아리박람회를 지난해 코로나19로 인해 개최하지 못해 많이 아쉬웠다”며 “올해는 신입생들을 비롯한 학우들이 메타버스를 통해 충분히 학내 동아리를 체험하고 정보를 습득 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메타버스는 ‘메타(Meta)’와 ‘유니버스(Universe)’의 합성어로 확장가상세계를 뜻하며, 현실과 가상이 혼재된 공간으로 최근 인기를 끌고 있다.

총동아리연합회 학생들이 메타버스에 구축한 한남대 전경
총동아리연합회 학생들이 메타버스에 구축한 한남대 전경. ©한남대
한남대 메타버스 가상공간
메타버스에 구축된 상징탑. ©한남대
메타버스에 구축된 한남대 인돈기념관
메타버스에 구축된 한남대 인돈기념관(본관). ©한남대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한남대 #메타버스 #가상공간 #코로나19 #비대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