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가니스탄 순교자의 소리
©한국 순교자의 소리
한국 순교자의 소리(대표 현숙 폴리 목사)가 아프가니스탄 기독교인들이 믿음을 갖고 전략적으로 새 정권을 마주하고 있다고 15일 밝혔다.

현숙 폴리 대표는 “현재, 외국에 연고가 있는 아프간 기독교인들은 해외로 다 피신한 상태”라며 “이제 남아 있는 기독교인들은 믿음을 포기하라고 요구하는 새 정권 아래서 믿음대로 사는 법을 배워야 한다”고 했다.

폴리 대표는 탈레반이 정권을 장악한 후에도, 순교자의 소리는 아프가니스탄을 상대로 라디오 방송 및 다른 미디어 사역을 지속하고 있는 기독교 미디어 사역 단체와 동역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에 따르면 탈레반이 장악하고 있는 국가에서 어떻게 믿음대로 살 수 있는지 문의하는 아프간 기독교인들의 메시지가 매일 도착한다고.

폴리 대표는 “그들 중에는 믿음이 확고한 사람도 있고, 흔들리는 사람도 있고, 솔직히 말씀드려서 희망을 잃은 사람도 있다. 우리가 아프가니스탄 전역의 기독교인들에게서 가장 흔하게 듣고 있는 메시지는 ‘광범위한 유혈사태나 파괴가 없었다는 점에 대해 하나님께 감사드린다’는 것”이라며 “하지만 그들은 그런 평화가 얼마나 지속될지 확신할 수 없다. 그리고 그들은 전보다 훨씬 더 엄격한 이슬람 통치 아래서 어떻게 기독교인으로 살아가야할 지 잘 알지 못한다”고 했다.

현숙 폴리 대표는 순교자의 소리에서 지원하는 미디어 사역 단체와 접촉한 아프간 청취자들이 가장 최근에 보내온 메시지 몇 가지를 다음과 같이 공개하기도 했다.

“저는 예수님을 위해 죽을 준비는 되어 있지만 아무도 모르게 죽고 싶지는 않아요.”
“아무도 답을 몰라요. 아무런 소망이 없어요.”
“저는 민병대에 가담했었는데 아무 지원도 받지 못했습니다. 도망쳐야 했어요. 지금 저는 이슬람 사원에서 잠을 잡니다.”

현숙 폴리 대표 “도망친 기독교인 대부분은 지도자들이었다. 그들은 자신들이 가장 즉각적인 위험에 처해 있다고 느꼈고, 아프간을 떠날 수 있도록 도와줄 외국인들과 가장 좋은 관계를 맺고 있었다”며 “그러나 남아 있는 기독교인들을 과소평가하거나 동정하는 것은 잘못된 것”이라고 했다.

그는 “이는 교회 역사에서 볼 수 있는 익숙한 이야기다. 중국에서 의화단 사건이 일어났을 때나 김일성이 권력을 장악하고 기독교인들이 북한을 도망쳐 나왔을 때도 마찬가지였다”며 “선교사들과 현지 기독교 지도자들은 도망칠 수밖에 없고, 새로운 정권은 남아 있는 기독교인들은 너무 약하고 조직적이지 않아 순식간에 없애 버릴 수 있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남아 있는 기독교인들은 그리스도께 매달린다. 그리스도가 그들이 가진 전부이고 그분께서 그들을 돌보시고, 지키시며, 성장하도록 도우시기 때문이다. 결국 교회는 전보다 더 강하고 담대하고, 교인들은 더 많아진다”고 했다.

현숙 폴리 대표는 아프가니스탄에서도 비슷한 결과가 나올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그는 “주님께서는 아프가니스탄을 떠나지 않으셨다. 사람들은 매일 라디오에서 그분 말씀을 여전히 들을 수 있다”며 “우리는 아프가니스탄을 대상으로 하는 기독교 라디오 방송과 미디어 사역을 계속 지원할 것”이라고 했다.

폴리 대표는 ”라디오와 미디어야 말로, 현재 아프가니스탄에서 주님의 백성들이 주님의 음성을 들을 수 있는 가장 실제적이고 강력한 방법이기 때문”이라며 “탈레반이 무너뜨린 것은 아프간 정부이지 아프간 교회가 아니다. 아프간이나 중국이나 다른 어떤 나라에서도 음부의 권세는 교회를 이길 수 없다”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순교자의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