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2016년 1월 대전 충남대학교에서 열린 드림클래스 겨울 캠프를 방문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캠프에 참여한 중학생들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삼성전자
삼성이 코로나19로 달라진 교육여건에 맞춰 교육 방식과 내용, 대상을 획기적으로 개선한 '드림클래스 2.0'을 시작한다. 지난달 240조원 규모의 투자계획을 공개하며 사회에 더 실질적으로 기여할 수 있도록 CSR(기업의 사회적 책임) 활동 방향성을 재정립하겠다고 밝힌 후 처음 구체화한 사업이다.

삼성 드림클래스는 교육 여건이 부족한 지역의 중학생에게 대학생이 멘토가 돼 학습을 지원하는 사회공헌 프로그램이다. 2012년에 시작해 9년째 이어오고 있다.

1일 서초구 서초동 삼성금융캠퍼스에서 드림클래스 2.0 기념행사를 온라인으로 개최하고, 신규 교육 콘텐츠를 공개했다.

기존의 영어·수학 등 기초학습 위주에서 탈피해 청소년들의 꿈의 격차를 해소하기 위한 진로·교육 프로그램으로 전환하기로 했다. 최근 교육복지 확대에도 사회 양극화는 더욱 심화하고 있는 점을 고려해 학생들이 스스로 꿈과 진로를 찾아갈 수 있도록 '진로 탐색'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4차 산업혁명 시대에 필요한 문해력, 수리력, 글로벌 역량, 디지털 리터러시 교육 등으로 교육 콘텐츠를 강화했다.

코로나19가 장기화하면서 교육방식도 기존 오프라인의 대규모 집합교육을 대신해 모든 교육 콘텐츠를 온라인으로 바꿨다. 기존에 주중·주말 교실과 방학캠프로 진행한 기초학습은 학생별 수준을 고려한 '맞춤형 온라인 교육'으로 대체한다.

이를 위해 국내 1700개 기업에서 사용해 우수성이 검증된 교육 플랫폼을 중학생 눈높이에 맞춰 재구성했다. 온라인 교육인 만큼 교육에 참여하는 학생 5000명 전원에게 '갤럭시탭 A7' 태블릿을 제공한다.

온라인 교육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대학생 멘토가 온라인 담임교사 역할을 하고 다양한 분야별 전문가와 삼성 임직원이 참여하는 입체적인 멘토링을 제공할 계획이다.

삼성은 드림클래스 개편을 위해 2020년 4월부터 삼성전자와 삼성복지재단, 삼성경제연구소, 인력개발원, 멀티캠퍼스 등 5개사가 공동으로 태스크포스(TF)를 만들고 중학생, 교사, 교육전문가들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했다.

성인희 삼성사회공헌업무총괄 사장은 "개편된 드림클래스는 학생들이 자신의 적성과 잠재력을 발견하고 장래 희망을 설계해 나가는 꿈의 여정에 중점을 뒀다"며 "대한민국의 미래인 청소년의 성장과 도약을 위해 삼성이 언제나 함께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9년간 진행된 드림클래스에는 1900억원이 투입됐다. 8만4000명의 중학생과 2만4000명의 대학생 멘토가 참여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