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교총
이날 기념예배는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준수하는 가운데 드렸다. 현장에는 소수의 인원만 참석했다. ©한교총
한국교회총연합(대표회장 소강석·이철·장종현 목사, 이하 한교총)이 광복절인 15일 오후 서울 성동구 마장로 꽃재교회(담임 김성복 목사)에서 광복 76주년 한국교회 기념예배를 드렸다. 현장에는 방역수칙을 준수한 가운데, 소수만 참여했다.

이날 예배는 안성삼 목사(예장 개혁 총회장)의 사회로 소강석 목사(대표회장, 예장 합동 총회장)의 기념사, 정동균 목사(기하성 총회장)의 기도, 김홍철 목사(그리스도의교회협의회 총회장)의 성경봉독, 이철 목사(대표회장, 기감 감독회장)의 설교, 릴레이 특별기도, 지형은(기성 총회장)·홍정자(예장 진리 총회장) 목사의 성명 발표, 장종현 목사(대표회장, 예장 백석 총회장)의 축도로 드렸다.

소강석 목사
소강석 목사가 기념사를 전하고 있다. ©한교총
소강석 목사는 기념사에서 “1945년 8월 15일, 우리 민족 해방의 날은 일본의 민족말살정책으로 일관한 폭압을 이겨낸 우리 민족의 위대한 쾌거였다”며 “국제정치적 관점에서 보면 태평양전쟁에 패한 일제의 항복이 가져다준 광복이라 할 수도 있겠지만, 그 이전에 일제에 항거하며 민족자존을 지켜내려는 독립투사들의 피맺힌 항거의 결실이었고, 선진들의 기도를 들으신 하나님의 위대한 선물이었다”고 했다.

그는 “한국교회의 초석을 놓은 우리 믿음의 선진들은 국권을 잃은 뼈아픈 상황 속에서, 목양의 영역을 교회라는 울타리를 넘어서 슬픔을 당한 민족의 영역으로 확대했다”며 “그분들은 죽으면 죽으리라는 신앙과 헌신으로 3.1 만세운동에 참여했으며, 급기야 순교하기까지 신앙의 순결과 조국의 해방을 위해 온 열정을 불태우셨다”고 했다.

이어 “1919년, 3.1 만세 운동으로 시작했던 선진들은 자유와 민주의 정신으로 대한민국 임시정부를 수립하고, 마침내 1948년 실제적으로 대한민국을 건국했다”며 “그리고 오늘날의 위대한 민주주의와 자유대한민국을 일구어낸 우리의 선진들은 참으로 위대한 영웅들이셨다”고 했다.

소 목사는 “그러나 조국 해방 76주년을 맞이한 지금, 우리는 아직도 미완의 해방 속에 살고 있다. 여전히 우리 민족은 분단의 벽을 깨뜨리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라며 “참으로 억울하고 송구한 일”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한국교회 목회자와 성도를 향해 “다시 신발 끈을 동여매고 완전한 해방의 길을 향해 걸어가자”며 “위대한 조국 대한민국과 한민족을 가슴에 품고 함께 걸어가자. 한국교회의 선교와 영적 부흥을 위해서, 나라와 민족의 위대한 부흥을 위해 함께 헌신하자. 그리하여 우리 시대에 피 흘림이 없는 복음적 평화통일의 꽃길을 열어가자. 우리의 땅 한반도에 평화의 성막이 드리워지도록, 함께 기도하며 헌신해 나가자”고 역설했다.

한교총
기념예배 참석자들이 단체사진을 찍고 있다. ©한교총
한편, 한교총은 이날 지형은(기성 총회장)·홍정자(예장 진리 총회장) 목사가 낭독한 광복 76주년 성명에서 “우리 정부는 대한민국의 정통성과 그 정신을 힘 있게 펼쳐라”며 “정부는 일제강점기 하에서 선열들이 수립한 1919년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민주공화국 정신과 해방 후 수립된 1948년 대한민국 정부의 자유민주주의 정신을 기억하라. 우리는 평화와 통일의 길을 넓혀 분단을 극복해가며 국민의 자유와 주권이 보장되는 민주주의를 더욱 발전시켜야 한다”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광복절 #한교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