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바
쿠바 하바나 혁명광장에 자리한 내무부 건물. 혁명을 주도한 체 게바라의 초상화가 걸려 있다. ©Martin Abegglen.
공산주의 국가인 쿠바에서 수십 년 만에 최대 규모의 시위가 발생했다.

11일(현지시간) 크리스천포스트 등 외신에 따르면, 산 안토니오 데 로스 바노스를 시작으로 팔마 소리아노, 수도 아바나 등 인근 도시에서 공산주의 정부에 대해 분노하는 거리 시위가 펼쳐졌다.

쿠바 운동가인 캐롤리나 바레로 씨는 뉴욕타임즈와의 인터뷰에서 “피델 카스트로가 집권한 1959년 이후 쿠바 정부에 항의하는 가장 대규모 시위”라며 “자발적이고 정면적이며 강력하다”고 현 상황을 전했다.

이날 시위대는 “그래, 우리는 할 수 있다”, “자유” 등의 구호를 외치며 거리를 행진했다고 워싱턴포스트는 보도했다. 이와 함께 수 천명의 시민들은 백신과 식량 부족, 그리고 잦은 전력난을 호소하며 정부에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쿠바는 1959년 독재자 故 피델 카스트로가 미국이 지원했던 풀겐시오 바티스타 독재 정권을 전복한 이후, 쿠바 공산당이 지배한 일당 국가였다. 2008년에는 카스트로의 동생 라울 카스트로가 대통령에 당선됐으며, 2019년에는 미구엘 디아즈 카넬이 그 뒤를 이었다.

쿠바는 국제 여행 제한과 수개월에 걸친 코로나19 폐쇄로 경제 위기를 초래했다.

대규모 시위가 발생한 지 몇 시간 후, 디아즈-카넬 대통령은 TV 대국민 연설에서 정부 지지자들에게 거리에서 시위자들과 맞설 것을 촉구했다.

그러면서 디아즈 카넬 대통령은 미국의 전 트럼프 정부의 경제 봉쇄와 압박으로 인해 쿠바에 경제 위기가 초래됐다고 비난했다.

반면, 쿠바 이주민과 난민들이 많이 사는 플로리다 지역은 쿠바 국민들의 시위를 공개적으로 지지하고 나섰다.

론 드산티스 플로리다 주지사는 트위터를 통해 “플로리다는 쿠바 사람들이 아바나의 독재 정권에 맞서 거리로 나서는 것을 지지한다”며 “쿠바 독재 정권은 수십 년 동안 쿠바 국민을 억압해 왔고, 이제 쿠바의 재앙적인 정책에 반대하는 목소리를 낼 용기가 있는 사람들을 침묵시키려 하고 있다”고 글을 남겼다.

쿠바계 미국인인 산 마르코 루비오 공화당 상원의원은 쿠바 정부가 국민들을 대상으로 대대적인 정보 단속을 벌일 가능성이 크다고 경고했다.

루비오 의원은 트위터에 “쿠바의 무능한 공산당은 국민을 먹일 수도 없고, 바이러스로부터 보호해 줄 수도 없다”며 “이제 군은 공산당이 아니라 국민을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루비오는 또한 조 바이든 대통령과 안토니 블링켄 국무장관에게 “쿠바군 병사들에게 자국민에게 총을 쏘지 말라고 요청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쿠바 정부는 1992년 헌법을 개정하여, 쿠바를 ‘무신론 국가’가 아닌 ‘세속 국가’로 선포하면서 종교 활동을 부분적으로 허용해왔다.

그러나 이후, 기독교 인구의 비율이 급증하자 당국은 기독교인에 대한 박해에 들어갔다. 그럼에도 2019년 채택된 새 헌법은 쿠바가 여전히 세속 국가라고 언급했다.

퓨 템플턴(Pew-Templeton) 글로벌 종교 퓨처 프로젝트에 따르면, 쿠바인의 과반(59%)은 기독교인이다. 쿠바 섬 지역을 중심으로 교회가 성장하고 있음에도, 지속적인 정부의 감시와 침투가 끊이지 않고 있다.

2019년 쿠바는 국제종교자유에 관한 미 국무부 장관급 회의 기간에, 자국의 복음주의 지도자들이 인권 상황을 논의하기 위해 워싱턴 DC로 여행하는 것을 금지시켰다.

미 국무부는 2019년과 2020년 연속으로 쿠바를 종교의 자유 침해에 관여하거나 용인하는 ‘특별 감시 목록’에 올렸다.

미국 국제종교자유위원회(USCIR)는 지난해 3월 보고서에서, 쿠바 당국이 종교 지도자들을 “지속적인 괴롭힘”을 가하려고 법률 체계를 어떻게 조작했는지 자세히 설명했다. 위원회는 또한 인권 운동가들과 언론인들을 향한 자유가 거부당하고 있다며 우려를 표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