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얀마 기독교인들.
미얀마 기독교인들. ©오픈도어
지난 2월 1일 미얀마에서 시작된 군사쿠데타 이후, 동부 지역에서 최소 8개 교회가 공격을 받고, 시민 5명이 사망했다고 미국 크리스천포스트가 자유아시아방송(RFA) 등 외신을 종합해 21일(이하 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달 20일 이후 피해를 입은 교회와 민간인들은 미얀마 카야 주와 샨 주에 서 발생했으며, 사망자들은 교회 안에 은신하던 민간인들로 밝혀졌다.

현재 기독교인을 포함한 미얀마 소수민족들은 태국, 중국, 인도와 국경이 접한 다양한 분쟁지역에 거주하고 있다.

미국의 비영리 뉴스 서비스에 따르면, 버마군은 5월 23일부터 6월 6일까지 이들 분쟁 지역의 민병대를 상대로 중무기를 동원하여 공격을 시작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번 공격에 의해 파괴된 교회로는 예수의 황금 성전, 제로블로 마리안 성지, 페콘의 루르드의 성모, 모예베이의 성모 마리아 교회, 데모소의 성요셉 교회, 둥간 카르 마을의 가톨릭 성당, 로이카우에 있는 성베드로 교회 등이다.

RFA 미얀마 지부에 따르면, 지난달 20일부터 카야 주에서 벌어진 전투로 인해 10만 명 이상이 난민으로 전락했으며, 이들 중 4만 명 이상이 23개 교회에서 보호를 받고 있다.

또한 군 당국은 지난 16일 미얀마 북부의 가톨릭 교구에 속한 주택들을 급습, 시민군에 음식을 제공한 혐의로 마이클 아웅 링 신부와 기숙사에 살던 학생들을 체포했다. 카톨릭 아시아 뉴스연합(CDF)에 따르면, 이들은 당국에 체포되어 11시간 동안 조사를 받은 뒤 풀려났다.

또한 이달 초, 버마 군은 만달레이 대교구 찬타르 마을에서 가톨릭 사제 6명과 평신도 신자 1명을 체포했다가 석방했다.

피데스 뉴스통신사(FNA)에 따르면, 버마 군은 이달 12일과 13일 자정에도 이 지역의 교회들과 성직자 사택을 급습하여, 이 마을을 방문한 본당 사제와 종교 지도자들을 체포했다.

최근 공습은 미얀마의 중도좌파 정당인 ‘국민민주연맹(National League for Democracy)’소속 의원들이 가톨릭 교회와 불교 수도원에 정보원들이 은신해 있다고 주장하면서 발생했다.

지난 5월, 버마군은 카야 주의 타르야르 마을의 한 가톨릭 교회에 포탄을 발사해 민간인 4명이 숨지고 8명이 부상을 당했다.

이달 초, 많은 난민들의 피난처 역할을 하던 카야 주의 다우 응카 소재 ‘평화의 여왕 마리아 교회’가 포격에 의해 파괴됐으며, 사상자는 발생하지 않았다.

망명 중인 미얀마 거국 정부의 아웅 묘민(Aung Myo Min) 인권부 장관은 최근 자유아시아방송과의 인터뷰에서 군부의 종교건물 공격이 “국제 전쟁법 위반”이라고 지적했다.

아웅 묘민 장관은 “숨어있는 피난민에 대한 총격은 또 다른 심각한 문제”라며 “현재 이러한 공격에 대한 비판여론을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동시에 가해자들이 사법처리가 될 수 있도록 이런 위반 사항을 체계적으로 기록할 것”이라 밝혔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