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학기에는 대학에서도 학생들의 등교 수업이 늘어나고, 방역수칙을 준수한다는 전제하에 축제도 가능해진다.

교육부는 24일 2학기 대학의 대면 활동 단계적 확대 방안을 발표했다. 우선 학생 수가 적은 수업과 대면수업의 필요성이 큰 수업부터 대면 수업을 늘리고, 이후 점차 규모가 큰 수업까지 대면으로 전환한다. 학기 초에는 큰 행사는 자제하고 소규모 활동 위주로 하되, 나중엔 방역지침 준수 하에 대규모 행사도 할 수 있다.

전 국민의 70%가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을 한 뒤에는 대면 활동이 본격화될 수 있다. 이때부터는 대형 강의에서도 대면 수업을 하고, 학생 자치 활동에서의 모임 제한도 해제한다. 외부인 출입 제한도 풀고, 축제도 열 수 있다. 모두 방역당국과 소재지 지자체의 방역 지침을 엄격히 지킨다는 전제하에서다.

다만 1차 접종 이전에라도 실험·실습·실기 수업과 소규모 수업에서는 대면 수업을 먼저 확대하도록 했다. 교육부가 최근 전국 대학생 9만여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이론수업(36.9%)보다는 실험·실습·실기수업(63.1%)에서 대면수업 확대 찬성 비율이 높게 나타났다. "학내 구성원의 수요가 있는 수업부터 학교별 여건을 고려해 우선적으로 대면으로 진행한다"는 것이 교육부의 설명이다.

교육부의 이번 단계적 확대 방안 발표로 2학기에는 더 많은 대학이 대면수업과 대면활동을 늘리게 될 것으로 보인다. 단 초·중·고교처럼 정부 방침에 따라 일괄적으로 등교를 하는 것과 달리 대학에 권고하는 차원이기 때문에 곧바로 전면 등교가 이뤄지지는 않는다.

개강 이후 9월 한 달간은 '대학 특별방역기간'으로 운영된다. 기숙사, 도서관, 학생식당 등 학내 다중이용시설 뿐 아니라 PC방, 노래방, 식당, 유흥시설 등 학교 밖 시설에 대해서도 방역상황을 점검한다. 또 학내에서 체온 측정, 출입자 관리, 일상 소독 등 방역업무를 보조하는 인력에 대해 2학기에는 교육부가 한시적으로 인건비를 지원하기로 했다.

교육부는 다음 달 중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에 따른 강의실 방역 관리 지침도 전면 개정하기로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