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CUSA
캔터키주 루이스빌에 위치한 PCUSA 교단본부 ©PCUSA
미국에서 가장 큰 장로교단인 PCUSA가 지난해 5만6천여 명이 줄었으며, 회원 교회도 120여 개가 문을 닫은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크리스천포스트에 따르면, 24일(현지시간) PCUSA 사무국은 224차 총회 의사록이 포함된 교인과 회원 교회 수에 관한 연례 통계 보고서를 발표했다.

통계 자료는 교단 회원의 90%가 출석하는 교단 산하 교회 중 82%가 보고한 내용을 토대로 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PCUSA는 지난해 약 124만 5천여 명의 활동 회원을 보유하며, 이는 2019년 130만 2천여 명에 비해 5만 6689명이 감소한 수치다. 교회수는 2019년 9041개에서 2020년 8925개로 줄어, 116개 교회가 운영을 중단했다.

CP에 따르면, 2019년에도 PCUSA는 약 5만 명의 회원과 120개 이상의 회원 교회가 감소했다. 다른 주요 개신교 교단과 마찬가지로, PCUSA는 지난 몇 년간 교세가 꾸준히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CP는 교세가 감소한 요인으로 자신을 기독교인이라고 생각하는 미국 인구의 감소와 함께, 2012년 동성애자 성직자 안수를 허용한 교단의 자유주의 신학 노선에 따른 회원 교회들의 탈퇴를 지적했다.

J 허버트 넬슨 교단총회 서기 목사에 따르면, 이 보고서는 문서가 아닌 디지털로만 공개되며, 이는 교단의 재정 문제와 시대의 흐름을 따르기 위한 결정이라고 밝혔다.

넬슨은 “나는 지난 1년간 우리는 교회를 21세기에서 앞으로 나아가게 할 필요가 있다고 거듭 말했다. 하지만 재정 상태는 우리가 1인당 금액 사용 방식에 대해 더 현명한 결정을 내리도록 촉구했다”며 “우리는 장로교 지도자들에게 실시간으로 필요한 정보를 제공하는 것이 더 효율적이며 시의적절하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고 설명했다.

PCUSA가 교단 지출 규모를 줄이려는 노력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교단은 지난해 8월 재정 문제와 교인 수의 감소로 인해, 2년마다 개최한 총회의 규모를 대폭 축소하겠다고 발표했다.

넬슨은 당시 교단 웹사이트에 올린 성명에서 대규모 장소를 빌려야 하는 ‘빅텐트 총회’를 더 이상 이어갈 수 없다고 밝혔다.

그는 “재정적으로 우리는 1인당 소득이 고갈된 상태가 되고 있고, 교단의 회원 상실과 관련해 전체 시스템이 경색되어 있다”며 “교단은 우리가 지금까지 하고 있는 일들을 감당할 수 없다는 문제를 다루는 중”이라고 상황의 심각성을 전했다.

PCUSA는 코로나 재확산과 예산 부족을 이유로 올해 총회도 취소한 상태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