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자지구
(기사 내용과 직접 관계 없음) ©pixabay.com
20일(이하 현지시간)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무장 테러단체 하마스가 휴전에 합의한 가운데, 이스라엘 가자 지구에 기독교인이 더욱 감소할 것이라는 우려가 일고 있다.

미국 크리스천포스트는 21일 무슬림 출신의 기독교인이자 이스라엘 인권 운동가인 ‘라미 다바스(Rmai Dabbas)’가 쓴 칼럼을 게재했다. 이 글은 가자 지구에서 하마스의 통치와 열악한 경제난으로 인해 기독교 인구가 꾸준히 감소하고 있다고 설명한다.

그에 따르면, 가자 지구는 2007년 하마스와 이슬람 지하드 테러 단체들로 인해 기독교인이 해마다 감소했으며, 오늘날에는 약 1천여 명의 기독교인이 남아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오늘날 가자 지구의 기독교인들은 세 부류로 나뉘며, 고대부터 가자에 거주한 원주민 출신 기독교인과 1948년 이스라엘이 독립을 선언한 뒤 이주한 기독교인, 그리고 해외에 있다가 1994년에 사망한 팔레스타인 지도자 야세르 아라파트(Yasser Arafat)와 함께 온 기독교인들이다.

25세의 칼릴 하산(Khalil Hassan)은 가자 지구에서 태어나 줄곧 거주해 온 기독교인이다. 하지만 그는 4년 전, 가족과 함께 이 지역을 떠나 요르단강 서안 지구로 이주했다.

그는 CP와의 인터뷰에서 이주의 두 가지 이유는 ‘가자의 경제난’과 팔레스타인 해방기구 알파타-하마스 간 분쟁에서 ‘이슬람주의자들에 조장되는 기독교인 차별’ 때문이었다.

하산은 “매년 초, 우리는 상황이 나아지고 품위있게 살기를 기대했지만 소용이 없었다”며 “실업률, 취업 기회 부족, 지속적인 정전 등 이전보다 더 심각한 새로운 위기에 놀랐다”고 말했다.

보안상 익명을 요구한 46세의 가자 지구 기독교인도 이 곳은 더 이상 “살기에 적합하지 않다”며 이민을 꿈꾸고 있다.

그는 “2006년 이후 우리는 큰 어려움에 직면해 있다”며 “크리스마스에 서안지구로 이동하는 데 어려움이 있을 뿐 아니라 하마스 정부로부터 괴롭힘을 당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가자 지구의 상황이 “팔레스타인 화해가 이루어지지 않는다면 계속되거나 더 악화될 것”이라며 “이것이 자유와 품위있는 삶을 찾아 유럽으로의 이민을 생각하게 하는 또 다른 이유”라고 밝혔다.

익명을 요청한 가자 지구의 그리스 정교회 신부는 “경제 상황, 알파타- 하마스간의 팔레스타인 분쟁, 하마스 정부의 박해 등이 가자 지구의 기독교인들이 이민을 생각하게 하는 가장 중요한 이유”라며 “이는 곧 가자 지구에 새로운 세대의 기독교인이 존재하지 않을 것임을 의미한다”고 우려했다.

그는 과거 교회의 젊은이들과 가족들을 설득하여 이 지구에 머물도록 설득했지만, 거의 성공하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예루살렘과 성소를 위한 기독교 이슬람 기구의 회원이자 요르단강 서안지구의 신학교수인 한나 하다드(Hanna Haddad)는 가자 지구의 기독교인 인구를 2% 대로 추정했다.

하다드 교수는 “2005년 가자에 살았던 5000명의 기독교인 중 1000명만이 현재 남아 있으며, 앞으로 몇 년 동안 더 감소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서안 지구에 기독교인 5만 명, 예루살렘 동부에 1만 2천명의 아랍 기독교인이 더불어 살고 있다”며 “이는 차례로 성지에서 기독교인의 거주를 위협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기독교인이 가자를 떠나게 된 다른 원인에는 기독교인을 이슬람으로 개종시킬 것을 요구하는 정부 당국의 압력이 작용했다고 덧붙였다.

익명을 요구한 기독교 운동가는 일부 기독교인 가족이 이슬람 사회의 압력을 못 이겨 이슬람교로 개종한 사례가 있었다고 말했다.

또 다른 운동가는 “무슬림과 기독교인 사이의 관계에는 큰 균열이 있으며, 특히 하마스 운동(단체) 일부는 기독교인에게 이슬람으로 개종하도록 압박한다”며 “일부 단체는 기독교인과 무슬림 사이에 폭동을 확산시키려고 시도한다”고 지적했다.

실제로 2009년 이슬람 극단주의자들은 가자 지구의 한 교회를 폭파시켰으며, 몇 년 동안 살해 당하는 기독교인들이 꾸준히 발생했다.

2012년에는 가자 지구의 일부 기독교 가정의 자녀들이 이슬람 운동가로부터 ‘세뇌’ 시도를 당했으며, 아들의 친구들이 아들에게 ‘무슬림이 되어야 한다’고 강요하는 장면을 목격했다고 로이터 통신은 보도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