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남대
 ©한남대

한남대학교는 지난 7일 고용노동부가 주관하는 ‘2021년 디지털 핵심실무 인재양성(K-Digital Training)사업‘에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

한남대에 따르면, 이번 사업선정으로 3년간 약 6억여 원을 지원받아 ‘산업 프로젝트 기반 융합형 빅데이터 분석 전문가’ 20여 명을 양성하게 되며, 이들을 협약기업에 취업까지 연계한다.

K-디지털 양성과정은 ‘한국판 뉴딜’ 사업의 일환으로 노동시장 내에 수준별 디지털 훈련과정을 제공하고 현장 중심의 교육을 통해 청년들이 디지털 분야의 핵심 실무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정부 사업이다.

전국 권역별로 1개 권역에 1개소 선정을 원칙으로 했으며, 대전·충청권에서 한남대가 최종 선정됐다.

한남대는 이번 사업에서 기업에서 요구하는 직무 역량을 가진 인재 양성을 위해 기업이 직업 과정을 설계, 운영하고, 취업연계까지 참여하도록 했다. 빅데이터 관련학과와 IT 전공자를 우대해 선발하며 교재비와 교육비, 현장실습 등 교육에 필요한 모든 경비와 매월 훈련 장려금을 지원할 예정이다. 교육을 이수하면 사업 참여기업에 취업까지 연계될 수 있을 전망이다.

사업단장인 한남대 글로벌IT경영학과 신윤식 교수는 “이번 사업으로 NCS 레벨5 수준의 머신러닝 및 빅데이터 분석 전문가 육성이 가능할 전망”이라며 “글로벌IT경영학과, 무역학과, 경영학과와 함께 진행하고 있는 2021 한남미래사업 빅데이터 기반 디지털마케터 양성사업과 연계되어 시너지를 발휘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한남대 #고용노동부 #2021년디지털핵심실무인재양성사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