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남대
 ©한남대

한남대(총장 이광섭)가 4차 산업혁명시대의 사회 변화에 대응하고 학생 및 산업계의 수요에 부응하기 위해 학제 개편에 나섰다. 첨단학과의 신·증설 및 특성화, 융·복합교육 강화를 통해 대학 경쟁력을 높이겠다는 취지이다.

지난 24일 한남대에 따르면, 2022학년도에 가칭 ‘스마트융합대학’과 ‘아트&디자인테크놀로지대학’ 등 2개의 단과대학을 신설한다. 스마트융합대학은 사회적 수요가 급증하는 소프트웨어와 IT, 빅데이터 분야의 컴퓨터공학과, 산업경영공학과, AI융합학과, 수학과, 빅데이터응용학과 등 공학·이학·사회 계열의 학과들이 함께 소속돼 전공 간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하게 된다.

‘아트&디자인테크놀로지대학’은 융합디자인학과와 회화과, 의류학과, 미디어영상학과 등으로 구성된다. 명칭에서 드러나듯 이 단과대학은 기존 조형예술학부 학과들의 예술성에 공과대학 미디어영상학과가 합류해 테크놀로지가 더해진 것이다. 예술 및 디자인 감각과 더불어 디지털 영상 기술을 복합적으로 갖춘 창의적 인재를 양성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남대는 또한 최근 교육부의 첨단학과 승인을 받은 ‘바이오제약공학과’를 생명·나노과학대학 내에 신설해 올해부터 40명의 신입생을 선발한다. 바이오분야 학과 및 교수 연구 분야의 강점을 극대화하고 국내외 연구소, 기업 등과 협업을 통해 앞으로 예측되는 IT와 바이오 융합에 의한 5차 산업혁명에 선제적으로 대처하겠다는 전략이다.

기존 학과의 커리큘럼 조정과 유망 분야를 강화하는 전략도 함께 추진된다. 경상대학의 컨벤션호텔경영학과는 ‘호텔항공경영학과’로 명칭이 변경되어 항공 분야가 강화된다. 영어로 수업하는 국제학부인 린튼글로벌비즈니스스쿨을 ‘린튼글로벌스쿨’로 이름을 바꾸고 글로벌비즈니스전공과 글로벌미디어·컬쳐전공으로 세분화해 학생들의 선택 폭을 확대한다.

한남대 이광섭 총장은 “학령인구 감소에 따른 지역대학의 위기론이 나오고 있지만, 시대적 전환기에 경쟁력 강화를 위한 첨단학과 신·증설과 특성화를 추진하고, 융·복합 교육을 통해 사회가 필요로 하는 창의적 인재를 배출함으로써 지속가능한 대학의 위상을 확립하겠다”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학제개편 #한남대 #이광섭총장 #특성화 #경쟁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