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단 소속 아닌 여성 이사 3인 부당함 제기
설립자 격인 총회 무시했다, 격앙된 반응도
임원회에 결정 일임… “최대한 항의할 것”

예장 합동 실행위원회 총신대
예장 합동 제105회기 제2차 실행위원회가 진행되고 있다. ©김진영 기자

예장 합동(총회장 소강석 목사) 측이 최근 3명의 여성들을 포함해 총신대학교 정이사 15명을 선임한 사학분쟁조정위원회(사분위) 결정에 대한 교단 차원의 반대 입장을 재확인했다.

합동 측은 2일 오후 용인 새에덴교회에서 제105회기 제2차 실행위원회를 열고, 사분위 결정의 부당성을 제기하며 향후 대처와 관련된 결정을 임원회에 맡기기로 했다.

앞서 총회장 소강석 목사는 “총신의 정관이 개정되지 않는 이상은 사분위가 총신의 정관을 인정해 주어야 한다. 아직 총신의 정관은 개혁신학적으로 투철한 목사와 장로로 국한하고 있다는 점을 알아야 한다”며 “이번에 교육부가 추천한 여성 이사는 목사와 장로가 아니”라고 했었다.

이날 실행위에서 한 위원은 “지금까지 (총신대) 재단이사회에 여성 이사가 있었던 적이 없었다. 더구나 이번에 선임된 3명의 여성은 우리 교단 소속도 아니”라며 “과연 사분위가 정말 사학의 분쟁을 조정하기 위한 곳인지 의문이 든다. 마치 사학분쟁조장위원회 같다”고 했다.

또 이날 이런 점 외에도 사분위가 총신대 정이사 후보를 추천하도록 하고, 이후 정이사를 선임하면서 총신대를 설립한 총회의 비율을 상대적으로 높게 배정하지 않았다는 점에 불만을 표출했다. “사분위가 총회를 무시했다”는 격앙된 반응도 나왔다.

특히 이렇게 된 것이 총신대 구성원들 중 일부가 진정서를 제출하는 등 영향을 끼쳤기 때문이라는 주장이 제기되면서, 이에 관계된 인사들에 대한 총회 측의 치리를 요구하는 의견까지 나왔다. 이후 “실행위에선 인사 관련 결의를 할 수 없다”는 등 토론이 이어지다 결국 모든 대응에 대한 결정을 임원회에 일임했다.

이에 소강석 총회장은 “어제(1일) 정이사로 선임된 분들(3인 여성 이사 제외)을 긴급하게 소집했다. 모든 분들이 총회 뜻에 따르기로 했다”며 “오늘이나 내일 중 총회의 입장을 담은 문서를 교육부에 제출할 예정이다. 또 목요일(4일)에 (유은혜) 교육부총리를 만나기로 했다. 총회의 사정을 전하고 최대한 항의해 보려 한다”고 했다.

그러나 소 목사는 총회 측이 느끼는 부당성과는 별개로 현실적 한계 또한 있을 수 있다는 점을 언급했다. 그는 “사분위는 준 사법기관이다. (정이사 선임 결정은) 판결을 한 것이나 다름 없다”며 “지금은 사학법이 (총신대) 정관보다 위에 있다. 법으로 가는 것도 쉽지 않다”고 했다.

사분위는 지난달 22일 총신대 정이사 15명을 선임했지만, 아직 이들에 대해 교육부가 취임을 승인하지는 않은 상태다.

한편, 이날 실행위는 총회세계선교회(GMS)의 요청에 따라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미자립 선교사들에 대한 특별지원금 5억 원을 지급하기로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총신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