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신학대학교 총장 취임예배
    [전문] 기성 ‘교회 집회 금지 행정명령’ 관련 성명
    기독교대한성결교회 성 명 서 - 정부 및 지방 자치 단체의 “교회 집회 금지 행정명령”과 당국자 발언에 대한 공평한 법 적용 및 집행을 촉구한다. - 인간의 생사화복을 주관하시며 우주만물을 창조하신 하나님의 이름으로 정부 와 지방자치단체 및 일선 현장에서 수고하는 의료진들과 방역 관계자 여러분의 수고에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기독교대한성결교회는 코로나19 사태가 하루빨리 종료되기를 기도하고 있..
  • 한교총 2020년 한국교회 신년하례회
    기독교대한성결교회도 미자립교회 지원 동참
    기독교대한성결교회총회(총회장 류정호 목사, 이하 기성)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교단 산하 전국 1,200여 작은 교회에 총회 긴급 회생 보조금을 지급한다고 밝혔다. 기성 총회임원회는 20일 임시임원회를 열고 코로나19로 인해 큰 어려움에 직면한 교단 내 작은 교회 돕기에 나서기로 했다. 대다수 교회가 주일예배를 영상예배로 대처하고, 현장예배 인원이 줄어들면서 헌금도 줄어 교회운영이..
  • 113년차 기성 총회장
    기성 총회장 류정호 목사 당선…부총회장은 한기채 목사
    제 113년차 기독교대한성결 총회장에 류정호 목사(백운교회)가 당선됐다. 세간의 화제였던 부총회장 선거에 한기채 목사(중앙교회)가 지형은 목사(성락교회)를 제치고 선출됐다. 1차 대의원 투표에서 765명 재적 하에, 한기채 목사가 461표, 지형은 목사가 298표를 얻었다. 무효표는 6표였다. 류정호 목사는 총회장 단일 후보로 올랐으며, 기독교대한성결 헌법 제 70조 2항에 의..
  • 기독교대한성결교회 제113년차 총회가 ‘변화하는 시대, 성결의 복음으로’ 선도할 것을 다짐하며 지난 5월 30일 폐회했다. 28일부터 서울신학대학교에서 사흘간 열린 이번 총회는 총회임원 등 새 지도부를 구성하고 교단의 미래를 좌우할 주요 현안을 처리했다.
    기성 제113년차 총회 성료…“시대 변화 선도하는 성결교회로”
    기독교대한성결교회 제113년차 총회가 ‘변화하는 시대, 성결의 복음으로’ 선도할 것을 다짐하며 지난 5월 30일 폐회했다. 28일부터 서울신학대학교에서 사흘간 열린 이번 총회는 총회임원 등 새 지도부를 구성하고 교단의 미래를 좌우할 주요 현안을 처리했다...
  • 신앙의 자녀 대잇기 운동
    "한국교회 부흥의 핵심, 부모가 적극 신앙의 자녀를 양육하는데 있다"
    기독교대한성결교회는 ‘신앙의 자녀 대잇기 운동’ 세미나를 13일 오전 11시 부터 신길 교회에서 개최했다. 보건복지부의 후원을 받은 이번 세미나는 1부 예배와 2부 세미나 순서로 진행됐다. 1부 예배는 기독교대한성결교회 총회장인 윤성원 목사가 신명기 6:4-9을 놓고 설교했다. 먼저 그는 렘 29:11 말씀을 얘기 했다...
  • 기성 신임총회장 윤성원 목사
    기성 총회, ‘목회 페스티벌’ 설명회 개최한다
    오는 10월 총회(총회장 윤성원 목사)와 총회교육원(원장 양정규 목사) 주최로 열리는 ‘성결교회 목회 페스티벌’을 앞두고 이에 대한 설명과 전국 지방회의 의견을 청취하는 자리가 마련된다. 총회는 오는 9월 6일 오전 11시 총회본부 3층 예배실에서 제112년차 총회 정책의 핵심 사업인 ‘성결교회 목회 페스티벌..
  • 단체사진
    기성, '희망찬 미래' 비전 선포
    기독교대한성결교회는 25일 오후 1시 삼성제일교회에서 비전선포식을 개최했다. 부총회장 류정호 목사의 사회로 시작된 비전선포식은 오후 1시부터 주제 강좌를 시작했다. 주제강좌에는 부총회장 홍재오 장로가 환영사를, 지방회장단 홍은해 목사가 기도를, 서울신학대학교 노세영 총장이 “교단표어의 신학적 해설과 정책 방향”이라는 주제로 강의를 전했다...
  • 필리핀 백영모 선교사의 사모인 배 모 선교사가 대국민 호소문을 낭독하고 있다.
    "기성 백영모 필리핀 선교사 투옥은 '셋업' 범죄가 확실하다"
    필리핀 경찰 주도로 돈을 목적으로 누명을 씌우는 이른바 '셋업범죄'가 한국인들을 대상으로 기승을 부리고 있는 가운데, 기성 총회(총회장 윤성원 목사) 소속 백영모 선교사 역시 같은 경우로 투옥됐을 가능성이 제기되어 석방을 위한 활발한 연대활동이 이뤄지고 있다. 22일 오전 경찰청 앞에서는 기성 총회 해외선교위원회와 백영모선교사석방대책위원회 공동으로 필리핀 백영모 선교사..
  • 기성 백영모 필리핀 선교사
    기성 백영모 선교사 필리핀 현지에서 구금
    기독교대한성결교회(이하 기성) 소속 백영모 선교사(필리핀)가 불법무기 소지 혐의 등 납득할 수 없는 이유로 필리핀 현지 경찰 당국에 체포, 구금됐다. 올해로 18년째 필리핀에서 사역 중인 백 선교사는 지난 5월 30일 오후 2시 30분 경 마닐라 인근 페이스아카데미(Faith Academy) 내에서 잠복 중이던 사복 경찰관에게 긴급 체포됐다..
  •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합의문에 서명하고 악수하는 모습(
    기성·기장 총회도 "북미정상회담 환영한다"
    싱가폴 북미정상회담 결과와 관련, 한국교회 교단 가운데 기독교대한성결교회(이하 기성)와 한국기독교장로회(이하 기장) 총회가 목소리를 냈다. 기성 총회(총회장 윤성원 목사)는 "한반도의 항구적인 평화 구축을 위한 새 역사가 시작됐다"고 말하고, "북미정상의 싱가포르 선언은 오랜 적대 관계를 종식시키고 확고한 평화체제를 구축하는 새 전기를 마련했다"고 평했다...
  • 기성 신임총회장 윤성원 목사
    "총회의 사역 역량 강화, 교단 사회적 영향력 향상 시킬 것"
    기독교대한성결교회(이하 기성) 총회가 제112년차 정기총회를 "희망찬 미래를 열어가는 성결교회"란 주제로 개최한 가운데, 신임 총회장으로 목사 부총회장이었던 윤성원 목사(삼성제일교회)가 당선됐다. 29~31일 서울신대에서 열린 총회 둘째 날인 30일 오후, 임원선거가 진행됐다. 1984년 이후 34년 만에 경선으로 치뤄진 총회장 선거에서 윤성원 목사는 2차 투표까지 가는 접전 끝에 김명철 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