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편도결석
    편도결석의 원인, 알레르기비염,축농증 있으면 생기기 쉬워
    요즘 같이 환절기의 극심한 일교차에 감기나 알레르기 비염으로 고생하는 사람들이 많다. 특히 알레르기 비염이나 축농증이 있는 경우에는 편도결석이 생기기가 쉽다. 비염이나 축농증을 앓게 되면 콧물, 코막힘 등의 증상이 나타나, 다량의 콧물이 목뒤로 넘어가면서 편도에 세균이 증식할 가능성이 높아지기 때문이다...
  • 비만체형지수-다이어트
    몸무게보다 체형이 중요 "각종 비만도 계산법은?"
    하지만 다이어트를 열심히 하는 사람들이 범하는 오류 중에 하나가 몸무게만 줄이면 비만지수가 관리된다고 생각하는 점이다. 비만지수는 키와 몸무게만을 고려하고 체지방과 근육량을 고려하지 않아 건강성을 가려낼 수 없다는 단점이 있기 때문이다...
  • 코감기비염
    비타민D 부족하면 알레르기 비염 높아져
    비타민 D가 부족하면 알레르기 비염 유병률이 최대 80.6% 이상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대학교병원 내과 강혜련 교수 연구팀은 2009년 국민건강영양조사 자료를 바탕으로 18세 이상 성인 8,012명을 대상으로 혈중 비타민 D 수치와 알레르기 비염의 상관관계를 분석하였다...
  • 침샘암 검사 방법 세침흡인검사 모식도
    소설사 최인호 별세 원인 '침샘암'은 어떤 질환?
    소설가 최인호 씨(68)가 '침샘암'으로 별세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이 질환에 대해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희귀암의 일종인 침샘암은 말 그대로 침샘에서 발생하는 악성종양이다. 주로 귀밑샘에서 발병하며 턱밑샘이나..
  • 코감기비염
    환절기 비염 급증, 연평균 6.6% '아동환자 가장 많아'
    계절성 알레르기성 비염 환자가 최근 5년간 연평균 6.6%가 증가했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 김종대)은 23일 2008년부터 2012년까지 최근 5년간 '계절성 알레르기성 비염' 건강보험 진료비 지급자료를 분석한 결과 전체 진료환자는 2008년 45만7032명에서 2012년 59만 60명으로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는 5년간 연평균 6.6%가 증가한 셈이다...
  • 명절 맞은 주부, 손목·무릎 관절 건강 주의
    명절 연휴는 음식을 준비하는 주부들의 손목과 무릎 관절, 허리가 가장 고생하는 날이다. 서울 척병원에 따르면 명절 전후로 허리와 무릎, 손목 통증을 호소하는 환자가 평소의 2배 가량 급증한다. 오랜 시간 허리를 구부린 채 앉아 음식을 해야 하기 때문에 무릎관절과 허리에 무리를 주게 된다. 앉았다 일어났다를 반복해 무릎 관절 통증을 유발하게 된다...
  • 피부
    피부에 찾아온 명절증후군 '찜질방 주의하세요'
    명절에 대한 과도한 스트레스로 인해 일부 주부들은 명절 이후 우울증, 관절통, 두통 등 각종 후유증을 호소하고 있다. 우리 몸 내부의 상태를 그대로 반영하는 피부 역시 피로, 스트레스 등으로 인해 부쩍 거칠어지고 트러블이 생기거나 탄력이 떨어지기도 한다...
  • 폐암
    호흡테스트로 '간단'하고 '안전'하게 폐암진단
    간단한 호흡 테스트만으로 폐암을 진단 할 수 있는 연구결과가 나와 관심을 모으고 있다. 지난 12일(현지시간) 메디컬 뉴스투데이에 의하면, 라트비아 대학 의과대학의 마리스 부코프스키스 박사는 내뱉는 숨인 날숨 샘플 속에 들어있는 휘발성 유기화합물을 분석하는 방법으로 폐암을 진단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고 보도했다...
  • 지나치게 깨끗한 위생환경이 치매의 원인?
    알츠하이머 치매 유병률은 유독 선진국들에서 급증하고 있으며 이는 지나치게 깨끗한 위생환경 때문일 수도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영국 케임브리지 대학의 몰리 폭스 박사는 깨끗한 위생환경으로 세균, 바이러스, 기생충 등에 노출될 기회가 없으면 면역체계가 올바른 기능을 수행하지 못한다는 이른바 위생가설(hygiene hypothesis)이 치매와 연관이 있을 수 있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고 데일..
  • 탈모 예방 위해 버려야 할 습관 Best10
    아침, 저녁으로 불어오는 선선한 바람이 지긋지긋했던 무더위도 끝나감을 알린다. 그러나 기쁨도 잠시. 가을만 되면 낙엽처럼 우수수 떨어지는 머리카락 때문에 탈모 환자들은 벌써부터 근심이 깊다...
  • 교정
    못생긴 앞니, 해결책은 없을까?
    평소 비뚠 치아를 콤플렉스로 생각했던 김모(20세,여)씨는 "치아가 비뚤어져서 웃을 때 항상 손으로 가리게 된다"며 "외모를 중요시하는 사회적 분위기로 인해 치아에 대한 스트레스가 심한 편이다"고 호소했다...
  • 알레르기 질환, 미리 준비하자
    '모기 입도 삐뚤어 진다'는 처서가 지나면서 기승을 부리던 무더위도 한풀 꺾였지만 낮엔 뜨겁고 저녁 땐 시원한 일교차 때문에 각종 질환의 발병률이 높아지는 가운데 가장 대표적인 질환이 꼽히는것이 바로 알레르기다...
  • 광조사기 스마트룩스로 탈모치료하는 모습
    '탈모, 피할 수 없다면 정복하라' 증상별 탈모치료법
    '여자가 싫어하는 남자 외모 순위', '다른 건 용서해도 이것만은 용서 못 해' 등과 같은 외모 조건 설문 순위에서 항상 1, 2위를 차지하는 '탈모'.비호감과 개그의 소재로 심심찮게 등장하는 '탈모'가, 젊은 남성과 여성층에서도 점점 증가하고 있다. 건강심사보험평가원의 최근 통계에 따르면 국내 누적탈모환자 수가 1,000만명을 넘어섰다. 20~30대의 젊은 남성이 전체 남선 탈모환자 수의 ..
  • 당뇨병약' 메트포르민'이 전립선암 생존율 높여
    전립선암이 겹친 당뇨병 환자에게 당뇨병약인 메트포르민이 생존율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이스라엘 라빈 메디컬센터 비뇨기과 전문의 데이비드 마겔 박사는 메트포르민이 전립선암이 발생한 당뇨병 환자의 전립선암 또는 다른 모든 원인에 의한 사망위험을 감소시키는 효과가 있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 여름철 중고령층에 '대상포진' 환자 많아
    무더위에 취약하고 면역력이 약한 50대 이상 중고령층을 중심으로 대상포진 환자가 늘고 있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 2008년부터 2012년까지 '대상포진' 건강보험 진료비 지급 자료를 분석한 결과 기온이 높은 8월(6만739명)에 평균 진료 인원이 가장 많았다. 지난해 연령별 대상포진 진료환자는 50대가 25.4%로 전체 연령 중 가장 많았고, 60대 17.8%, 40대 16.2% 순이었다. ..
  • 무좀 예방위해선 여름엔 면 양말...
    무좀환자는 덥고 습한 7~8월 사이 가장 많이 발생했다. 15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최근 5년간(2008~2012년) 백선(무좀) 심사결정 자료를 분석한 결과 1년 중 7월 평균 진료인원이 58만3811명으로 가장 많았다. 8월 진료인원도 평균 57만6123명으로 다른 달에 비해 최소 10만 명 이상 많았다. ..
  • 설탕 많이 먹은 쥐, 수명 줄고 번식력 약화
    미국정부의 보건정책 자문기관인 미국의학원(Institute of Medicine)은 첨가당(added sugar)의 하루 섭취량이 전체 칼로리의 25%를 넘지 않도록 권하고 있다. 첨가당이란 과일, 채소 등에 자연적으로 들어 있는 당분이 아닌 각종 식품과 음식에 첨가되는 설탕을 말한다. 이와관련해 쥐가 하루 칼로리의 25%에 해당하는 설탕을 섭취하면 수명이 짧아지고 번식력도 약해진다는 연구결..
  • '짠' 음식은 관절염 환자에게 독
    찌개, 김치, 젓갈 등은 한국인의 밥상에 빠질 수 없는 대표적인 짠 음식이다. 그러나 나트륨 함량이 높아 관절염 환자에게는 오히려 독이 될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12일 의료계에 따르면 나트륨 과다 섭취는 부종과 비만으로 이어져 관절에 무리를 주고, 골다공증의 원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 짠 음식은 혈관과 체액세포에 녹아 있는 물을 계속 끌어당기는데, 이런 삼투압 작업은 부종으로 이..
  • 텐트
    캠핑족, 딱딱한 바닥은 척추에 무리준다
    차고 딱딱한 바닥에 등과 엉덩이, 허리를 대고 장시간 자게 되면 혈액순환이 않고 근육이 경직돼 통증을 유발할 수 있다. 또한 바닥과 허리 사이에 공간이 생겨 원래 허리의 모양인 S자를 유지하지 못해 통증이 생기는 경우도 있다. 심한 경우 일어나고 누울 때 허리에 충격이 가기도 한다...
  • 찬 음식 먹으면 시린 이…풍치 환자 급증
    잇몸과 잇몸 뼈에 염증이 생겨 찬 음식과 바람만 닿아도 이가 시린 이른바 '풍치' 환자가 계속 늘고 있다. 이에 따라 보건 당국은 지난달부터 풍치의 원인인 치석을 제거하는 스케일링 치료에 건강보험을 적용, 예방에 나섰다. 4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진료 통계를 보면, '치은염 및 치주질환(질병코드 K05)' 환자는 지난 2008년 673만명에서 2012년 843만명으로 4년새 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