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애병원
박애병원을 방문한 정세균 총리가 김병근 원장에게서 병상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국무총리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지난 19일 오전, 경기도 평택 박애병원을 방문했다. 이 병원은 최근 코로나19 환자들을 위해 병상 전체(220개)를 내놓겠다고 해 주목을 받은 곳이다.

정 총리의 이날 방문은 민간병원 최초로 코로나19 거점 전담병원으로 지정된 박애병원의 병상 준비 상황을 점검하고, 김병근 병원장 등 관계자들을 격려하기 위해 이루어졌다.

정 총리는 김병근 박애병원장으로부터 병상 현황을 보고받고, 병원의 투석실과 중환자실을 점검했다.

정 총리는 먼저 “박애병원은 평택에서 긴 역사를 자랑하는 종합병원인데, 코로나19 환자 치료를 위해 병원의 모든 병상을 내놓겠다는 결단을 해주신 김병근 원장님을 비롯한 관계자 여러분께 정부를 대표해서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이어 “확진자가 급증하는 상황에서는 국민들께서 걱정하시지 않도록 의료시스템이 제대로 작동할 수 있게 유지하는 것이 관건”이라며 “전체 병상의 10%에도 미치지 못하는 공공병원만으로는 코로나19를 극복하는데 한계가 있다”고 했다.

정 총리는 “민간병원의 참여와 지원이 절실한 상황에서 박애병원이 코로나19 거점 전담병원으로 자원하고, 코로나19 중환자실까지 확충하여 주신 것은 국민을 위한 큰 결단”이라며 “박애병원의 결단이 코로나19를 극복하는 과정에 중요한 변곡점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격려했다.

마지막으로, 정 총리는 “정부도 의료자원 뿐 아니라 가능한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음으로써 코로나19를 극복하는데 도움이 되도록 선순환의 물꼬를 잘 트겠다”고 했다.

한편, 기독교인인 김병근 원장은 한양대 의대 재학시 CCC(한국대학생선교회) 의료선교모임인 아가페에서 활동하면서 의료선교에 대한 비전을 품었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박애병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