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란치스코 교황
프란치스코 교황 ©뉴시스

지난 2018년 체결된 주교 임명에 대한 중국 정부와 바티칸과의 합의가 오는 10월 만료되고 곧 갱신된다고 바티칸 당국이 밝혔다고 가톨릭 매체인 ‘크룩스’(Crux)를 인용해 영국 크리스천투데이가 17일(이하 현지시간) 보도했다.

지난 2018년 바티칸과 중국은 중국 내 주교 임명 관련 예비 합의안에 서명한 바 있다. 당시 이 협의문 내용은 비공개됐지만 중국 정부가 임명한 중국 주교 7명을 바티칸이 정식 승인한다는 내용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 합의는 당시 논란의 여지가 많이 있었으며 중국 공산당 체제를 인정하고 종교 자유를 희생시킨다고 비난받았다.

로이터 통신은 “(갱신된) 합의에는 어떠한 변경도 없을 것이며 홍콩을 포함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가톨릭 작가 제임스 로버츠는 이 거래가 중국의 종교 자유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며 “바티칸은 (중국이) 개인의 자유를 옹호 할 때까지 중국과 어떤 거래도 하면 안된다”고 주장했다. 그는 “교황청과 중국 공산당(CCP) 사이의 비밀 거래를 평가할 때 우선 거래가 왜 비밀이어야 하는지 질문해야 한다. 우리는 알 수 없다. 하지만 시작부터 끔찍하다”고 말했다.

이어 “둘째, 이것은 바티칸과 중국 인민 대표 사이의 거래가 아니라 바티칸과 중국 인민의 억압자들 사이의 거래라는 것을 되새겨야 한다”면서 “(이 합의에는) 종교적 자유에 관한 근본적인 인권 문제에 대한 협상이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우리 신앙에 관한 질문에 대한 최종 중재자가 공산당 계층의 지배를 받는 가운데 (중국 공산당은) 복음이 어떻게 가르치고 해석 될 것인지 지시하고 있다”면서 “이에 반대하는 성직자들은 투옥되고 계속 투옥 될 것입니다. 아이들은 교리 교육을 받지 못해 공산당에 의해 세뇌 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절대적이고 전체주의적 권력을 주장하는 유일한 입장을 가진 단체와는 협상 할 수 없다”면서 덧붙였다.

세계기독연대(CSW) 역시 “중국 전역에서 공식 교회와 비공식 교회에 대한 시진핑 주석의 탄압이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이 거래에 대해 우려를 제기한다”고 밝혔다.

보안상의 이유로 이름을 밝힐 수 없는 소식통은 CSW에 “(바티칸-중국) 합의 갱신에 대해 기독교인들이 실망감을 느끼고 있다”면서 “우리는 (합의로부터) 어떤 혜택도 받지 않는다. 모든 종교인들이 고통 받고 있다. 가톨릭 신자들도 고통을 받고 있다는 것은 놀라운 일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CSW 동아시아 팀장 베네딕트 로저스는 “최근 몇 년 동안 예배 장소 철거, 집단 임의 구금, 강제적인 실종, 침입 감시, 이동의 자유 제한 등으로 인해 중국의 인권 상황이 급격하고 상당히 악화되었다”면서 “이같은 단속은 기독교인뿐만 아니라 위구르 무슬림, 티베트 불교도들에게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설명했다.

로저스 팀장에 따르면 중국 정부가 인정하지 않는 가톨릭 지도자들은 괴롭힘과 구금에 직면하고 있으며 어떤 경우에는 사라지고 있다. 동시에 교회는 종교적 상징을 철거하고 국기를 게양해 중국 공산당에 대한 충성심을 입증해야 하는 압력을 받고 있다. 또 18세 미만의 어린이나 청소년을 대상으로 한 종교 활동은 중단해야 한다.

그는 “우리는 또한 (바티칸-중국) 합의의 투명성 부족에 대해 깊이 우려하고 있다”면서 “바티칸이 중국의 가톨릭 신자들에 관한 모든 결정의 중심에 종교 또는 신념의 자유를 두고, 제임스 수지민(James Su Zhimin) 주교를 포함해 중국에서 구금되거나 실종된 양심수 석방을 우선시 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미국 국제 종교 자유위원회(USCIRF)도 “공산주의 중국은 계속해서 중국 가톨릭 신자들을 박해하고 있다. USCIRF는 향후 바티칸과 중국 간의 모든 협상이 종교의 자유 보호에 뿌리를 두고 있기를 희망한다”고 최근 트위터에 글을 올렸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