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경기도지사
이재명 경기도지사 ©경기도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도내 일부 교회들을 대상으로 ‘밀접집회 제한’ 행정명령을 발동했었던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종교 소모임으로 인한 코로나 확산이 심각하다”며 이에 대한 예방 조치를 어떻게 하면 좋을지 도민들에게 의견을 구했다.

이 지사는 지난 3일 자신의 SNS에서 이와 관련해 “저나 공무원들 사이에 (예방조치 방안에 대한) 논란이 있다”며 “종교의 자유와 국민의 안전 사이 경계에 관한 문제라 결정에 어려움이 많다. 도정은 도민의 것이니 도민들께 의견을 여쭙는다”고 했다.

이 지사가 이 글과 함께 첨부한 3일자 ‘종교 소모임 등 확진자 발생 현황 및 주요 대응계획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2일 0시 기준 경기도 내 종교(기독교) 소모임 관련 코로나19 확진자는 모두 41명이었다.

이에 도는 확진자 발생 교회 및 밀접 접촉 교회 16곳에 행정명령을 발동해 시설폐쇄(7곳), 집회금지(3곳), 운영중단(6곳) 조치를 취했다. 이외에 시·군 및 종교단체에 2차례에 걸쳐 협조공문을 발송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향후 대응방안에 대해서는 3가지 안을 제시했다. (1안) 종교 관련 소모임 시 예방수칙 이행을 강제하는 ‘집합제한 명령’ 발동 (2안) 종교 관련 소모임 등을 전면 금지하는 ‘집합금지 명령’ 발동 (3안) 종교인 등에게 종교 관련 소모임 참석을 금지하는 ‘집회 참석금지 행정명령’ 발동이다.

그러나 행정명령을 발동할 경우에도 종교 관련 소모임만을 대상으로 금지 또는 제한 조치를 취하고 예배는 현행대로 유지한다는 단서를 달았다.

이 지사의 이 같은 SNS 글에는 6일 오후 6시 현재 약 560개의 댓글이 달리고 있다. 웬만한 다른 게시물에 비해 두세배 이상 많은 양이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