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과진리교회
빛과진리교회 측이 5일 교회 홈페이지에 게시한 입장문 ©교회 홈페이지 캡쳐
교회개혁실천연대(이하 교개연)가 6일 “예장 합동과 평양노회는 (빛과진리교회) 김명진 목사를 치리하라”고 촉구했다.

교개연은 관련 성명에서 “피해자의 증언에 따르면, 빛과진리교회는 ‘신앙훈련’을 핑계로 차마 입에 담기도 어려운 행각을 벌여 왔다”며 “피해자는 더 이상 자신들과 같은 이들이 생기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오열하며 그동안 겪은 일을 증언하였고, 그것을 지켜보는 모든 이의 가슴 속에는 거룩한 분노가 치솟았다”고 했다.

앞서 5일 빛과진리교회를 탈퇴했다는 이들은 기자회견을 통해 교회에서 ‘신앙훈련’ 명목으로 소위 ‘인분 먹기’를 비롯해 ‘공동묘지에서 서로 채찍질하기’ ‘찜질방 불가마에 들어가서 견디기’ 등 가혹행위가 있었다고 주장했다.

교개연은 “생명의 존엄함을 경험해야 할 교회에서 인격과 존재가 짓밟혀 일상이 깨어진 성도의 울부짖음을 들어야한다”며 “예장합동 총회와 평양노회는 불의를 도려내고 정의를 세우라”고 했다.

그러면서 “김명진 목사는 교회와 사회의 법적 판단이 내려지기 전에 스스로 죄를 자백하고 목사직을 내려놓으라”고 촉구하기도 했다.

또 평양노회를 향해 “김명진 목사의 부노회장직을 박탈하라”고 했고, 교단 총회를 향해서는 “동일한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교단 헌법에 목회자 윤리규범과 엄격한 처벌규정을 세워야 한다”고 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