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이후 직면할 위기 분석과 한국교회 세움 세미나’가 27일 오전 용인 새에덴교회에서 열렸다. 소강석 목사(새에덴교회 담임, 예장 합동 부총회장)와 김두현 목사(21C목회연구소 소장)가 강사로 나섰다.

코로나 이후 세미나
이날 세미나에는 거리두기 등 방역수칙 적용에도 불구하고 약 800명이 참석해 높은 열기를 보였다. ©김진영 기자
“영적 태만과 냉담, 방치 습관 체질화
성경적 초대교회 신앙으로 리셋해야
‘회복의 날’ 디데이 정해 새 출발하자”

먼저 ‘포스트 코로나, 한국교회의 미래’라는 제목으로 강연한 소강석 목사는 “이번에 코로나 위기로 인해 제일 타격을 받은 곳이 여행사이고 항공사였다, 그리고 교회였다. 중요한 건, 코로나가 가져다준 교회 환경의 변화”라고 했다.

소 목사는 “교회를 세울 수 있는 환경에서 교회를 파괴하는 환경으로 변화되었다. 과거에는 세상, 문화, 시대가 교회를 세울 수 있는 환경이었지만, 지금은 코로나19로 인해 교회를 세울 수 없거나 파괴하는 환경으로 변화되어 가고 있다”고 했다.

이어 “영적인 태만과 냉담, 방치 습관의 체질화가 되었다. 코로나 위기상황이 오면서 예배의 불이 꺼지고 교회가 급격하게 쪼그라 들어갔다”며 “코로나 이후에 온라인 예배로 전환하면서 성도들이 현장예배를 몇 달 동안 드리지 못하다 보니까 교회와 예배에 대한 각오가 너무 태만하고 냉담한 사고로 굳어지고, 방치하는 습관이 체질화 되어 버렸다”고 했다.

또 “한국교회 성도들은 코로나에 너무 몸을 너무 사리다가 영성을 잃어버리게 되었다. 코로나 사태가 길어지면서 두 어 달 동안 교회에 나오지 않다보니까 온라인 예배가 습관화 되어 버린 것”이라며 “코로나가 조금씩 진정된 후에도 성도들이 교회는 안 나오면서 벚꽃놀이 가고 백화점, 식당, 카페에 다니며 사회적 거리도 안 지키고 웃음을 자아내는 모임에 가는 일은 참으로 가슴 아픈 일”이라고 했다.

소 목사는 “그러므로 한국교회는 대안을 세워야 한다. 무엇보다 한국교회는 성경적 신앙, 초대교회 신앙으로 리셋을 해야 한다. 그리고 성경적 신앙을 시대 트렌드에 맞게 리포맷을 해야 한다”며 “그러기 위해서 양극단의 이념에 편승하지 말고 하나님 중심의 신앙을 회복해야 한다”고 했다.

그는 “한국교회는 본격적으로 교회를 세우는 운동을 해야 한다. 교회를 세우는 일도 여러 가지 운동이 있는데, 집회 회복 차원에서 교회를 세우는 일”이라며 “지금 상황으로 볼 때는 5월 5일 이후부터는 예배가 거의 일상적으로 드려지지 않겠는가하는 예측을 해 본다”고 했다.

특히 “그러므로 한국교회를 5월 10일이나 17일을 디데이(D-day)로 정해놓고 그 날을 한국교회 회복의 날이요, 새 출발의 날로 삼아야 한다. 마치 이스라엘 백성들이 바벨론 포로에서 고토로 돌아온 것처럼, 한국교회 70~80% 이상의 성도들이 그 날 현장예배로 돌아올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이어 “그 다음으로, 중장기 전략에 있어서는 순환계적 차원에서 교회를 세우는 운동, 생태계적 차원에서 교회를 세우는 운동, 사회 포지션 영역에서 교회 세움 운동을 해야 한다”고 했다.

소 목사는 “그런 의미에서 코로나 이후에 한국교회 연합기관이 하나가 되어야 하고 그 연합기관이 대사회적 대정치적 리더십을 발휘해야 한다”면서 “특별히 연합기관에 ‘위기대응위원회’를 조직해서 앞으로 어떤 사태가 일어날 때마다 선제적 대응을 해야 한다”고 했다.

“적극적 비상체제 목회로 급선회 해야
앞으로 2~3개월, 한국교회 골든타임”

이어 김두현 목사는 ‘코로나 이후의 한국교회 세움의 7대 대책과 전환’이라는 제목으로 강연했다. 김 목사는 “한국교회는 코로나 이전과 이후의 충격 완충과 극복을 위해 최대한 전략과 대안, 메시지의 모멘텀(동력)을 만들어야 한다”며 “만일 미래예측을 하지 못하고 빗나가게 된다면 코로나 이후 한국교회는 135년 한국 기독교 역사에서 가장 불행한 시기가 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김 목사는 아래 ‘7대 대책’을 제시했다.

①대변화만이 한국교회가 사는 길이라는 사실을 인정하라 ②철저한 가치 중심의 교회관과 예배관을 복원시켜라 ③원칙을 무시한 목회를 버리고 원칙을 다시 사수하라 ④비전으로 일치, 공유, 연결의 새로운 ‘처치 플랜팅’ 토양을 만들어라 ⑤회복을 위해 목사의 목회 의식을 완전히 탈바꿈 시켜라 ⑥처치 플랜팅을 론칭하는 길만이 살길임을 외쳐라 ⑦앞으로 비상 목회로 전환시켜 출구를 확보하고 골든타임을 위해 매진하라

특히 ②가 필요한 배경에 대해 김 목사는 △공예배 좌초로 인한 위기 △장기간 교회 거리두기로 인한 위기(2개월 넘도록 교회 단절로 인한 믿음의 질 파괴) △언론과 사회 여론의 공격을 꼽았다.

그는 “이런 영향으로 인해 기독교인 스스로 교회관 결핍, 예배관 붕괴, 기본 신앙관 혼란을 겪고 있다”며 “30~50% 가량은 원상 회복 신자로의 귀환이 더디고, 약 10%는 교회 포기자, 그리고 약 50%의 신자만이 완만히 제도권 안으로 복귀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했다.

김 목사는 “그렇다면 코로나 이후 가장 시급한 영적 전략은 비상체제 목회로 전환하는 것”이라며 “매년 일상적으로 시도하던 목회계획표에 의해 진행하던 것을 버리고 2020년 말까지 적극적 비상체제 목회로 급선회 하는 것이다. 여기서 모멘텀을 놓치거나 골든타임을 잃게 되면 그 교회는 9~10월경 치명적 충격으로 해결책을 간구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를 것”이라고 했다.

그는 “코로나는 모든 한국교회에 충격을 주었다. 그러나 이제 서로 절망, 비판, 분열을 말하거나 흑백 논리로 대처하면 우리는 미래로 나아가지 못한다”며 “하나님은 한국교회를 포기하지 않으신다. 그래서 앞으로 2~3개월이 한국교회의 갈림길인 골든타임이다. 한국교회는 앞으로 몇 개월을 어떻게 하나 되어 매진하느냐에 따라 추수하는 가을에 결실을 보게 될 것”이라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벽 예배 후, 교회에서 꼭 필요한 것은??

#코로나 #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