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0대 대선 후보 기독교 10대 정책 발표회
(왼쪽부터) 장헌일 목사, 고영인 의원, 김회재 의원, 김진표 의원, 소강석 목사, 이채익 의원, 서정석 의원 ©노형구 기자

한국기독교공공정책협의회(대표회장 소강석 목사, 이하 기공협)가 14일 오전 한국기독교회관에서 ‘20대 대통령선거 기독교 10대 정책 발표회’를 개최한 가운데, 이채익 의원(국민의힘)과 김회재 의원(더불어민주당)이 차별금지법(안) 등을 두고 다소간 설전을 벌였다.

김회재 의원은 “앞서 이채익 의원이 더불어민주당이 차별금지법에 찬성하는 것처럼 강조하셨는데 전혀 사실 무근이다. 우리당 의원 대다수는 차별금지법에 반대하고, 일부 의원들만 차별금지법·평등법에 찬성한다”며 “특히 국민의힘에선 차별금지법 반대를 두고 당론으로 정해진 바가 없다. 또한 ▲차별과 불평등에 반대 ▲성소수자 인권 보호 동의 ▲국민적 합의 등을 강조한 것은 더불어민주당과 동일한 입장이 아닌가”라고 했다.

제20대 대선 후보 기독교 10대 정책 발표회
(왼쪽부터) 소강석 목사, 이채익 의원, 서정숙 의원 ©노형구 기자

이채익 의원은 “차별금지법을 두고 이재명 후보는 최근 한 기독교 방송사와의 인터뷰에서 ‘차별금지법을 제정해야 한다. 헌법이 정한 평등권은 어느 영역에서라도 무시돼선 안 된다. 해야 한다고 본다. 당연한 것을 당연하게 선언하는 것이다’라고 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 후보는 차별금지법에 대해서 사족을 달지 않고 당연히 제정해야 한다고 말했는데 (민주당에서) 일부 의원들만 차별금지법안에 동의하고 대다수가 반대한다는 것은 이해하기가 어렵다”며 “만일 이재명 후보가 대통령에 당선되면 더불어민주당은 당연히 차별금지법 찬성 입장으로 선회할 것이다. 더불어민주당 대다수가 차별금지법에 반대한다는 의견으로 말을 자꾸 바꾸는 것은 견강부회다. 교계가 걱정을 안 하도록 공식적으로 얘기해야 한다”고 했다.

제20대 대선 후보 기독교 10대 정책 발표회
(왼쪽부터) 장헌일 목사, 김회재 의원, 김진표 의원 ©노형구 기자

이 밖에도 이 의원은 “윤석열 후보에 대한 무속 프레임에 반대한다. 윤 후보는 어릴 적부터 세례를 받았고 전체 종교에 대해 많은 애정이 있으며 종교의 자유가 확장되는데 깊은 인식을 두고 있다”며 “일부에서 거론되는 (윤 후보에 대해) 무속과 관련된 부분은 전혀 사실 무근이다. 왜곡되고 확대해석 됐다”고 했다.

또 김회재 의원은 “최근 입수 자료를 통해 윤 후보는 검찰총장 직을 맡을 당시 대검찰청에 신천지 집단에 대한 강제 수사에 착수할 때, 사전 보고하라는 지시를 일선 검사들에게 내렸다고 들었다”라며 “저는 검사 출신으로서 이는 신천지 압수수색을 하지 말라는 사인과도 같다고 본다. 결국 아래 지청 검사들이 수사에 차질을 빚은 것”이라고 했다.

그러나 이 의원은 “윤석열 후보는 검찰총장 직을 맡을 당시, 중앙방역대책본부와 함께 포렌식 전문가를 동원하면서 압수수색보다 더욱 광범위하게 신천지 과천 본부를 수사했다. 왜냐하면 당시 윤 후보가 검찰이 압수수색에 돌입할 경우 신천지 신도 30만 명이 반발해 큰 문제가 생길 수 있다는 공문을 당시 보건복지부 장관으로부터 받았기 때문”이라며 “윤 후보가 신천지의 압수수색을 방임했다거나 무관심했다는 말은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기공협 #20대대선정책토론회 #윤석열후보 #이재명후보 #대선 #신천지 #압수수색 #차별금지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