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바이 이재명' 저자 장영하 변호사가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전날 공개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욕설 파일과 관련해 추가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시스
'굿바이 이재명' 저자 장영하 변호사가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전날 공개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욕설 파일과 관련해 추가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시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욕설 파일을 공개한 장영하 변호사는 19일 "이재명 후보와 형과의 갈등은 전적으로 정신병원에 강제 입원시키려 해서 생긴건데 그걸 가리려 어머니에 대한 가혹행위를 들고 나온건 명백한 사자 명예훼손"이라고 주장했다.

장 변호사는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 후보는 자신의 형수에 대한 욕설 원인을 형님과 형수가 어머니를 때리고 욕했기 때문이라고 하는데 이는 새빨간 거짓말"이라며 "시점상 형수에 대한 욕설은 2012년 7월 6일, 존속 상해 논란은 7월 15일이다. 사건 발생 시간과 순서만 봐도 이 후보의 거짓말은 너무나 분명해진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존속 상해 논란을 소위 형수 쌍욕을 정당화하는 수단으로 쓴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페이스북마저 제재하는 욕설을 툭하면 사용하고 거짓말하는 사람이 대통령하겠다고 나선 이런 통탄스런 현실을 어떻게 받아들여야 하나. 그런 사람이 대통령이 된다면 국제적 망신"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장 변호사는 이날 형수 박인복씨의 호소를 전하기도 했다.

그는 "박인복씨는 이재명 후보가 욕설 원인을 형님과 형수의 어머니 폭행으로 돌리고 있는데 그건 새빨간 거짓말이라고 꼭 밝혀달라 호소했다"라며 "또 이재명 후보가 선거철마다 진실과는 거리가 먼 거짓해명으로 고인된 형님의 인격 살인을 멈추지 않고, 폐부를 찌르는 욕설에 대해 단 한번도 진심어린 사과를 하지 않았다고 한다"라고 전했다.

장 변호사는 전날 이 후보의 욕설을 포함한 육성 담긴 160분 분량의 녹음 파일을 언론에 공개했다. 이 파일은 자신의 페이스북에도 올렸으나 페이스북 운영 규정상 현재 공개되지 않은 상태다.

장 변호사는 이 후보 육성 녹취가 더 있으며, 잘 들리지 않는 부분을 보정하는 작업을 진행 중으로 추가 공개를 예고했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이재명 #욕설 #욕설파문 #장영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