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교연
윤석열 캠프 종합지원본부장인 국민의힘 권성동 의원(앞줄 왼쪽 두 번째)이 1일 한교연을 방문했다. ©한교연
본 한국교회연합은 46개 교단 22개 단체가 소속된 한국교회 연합기관으로 국민의힘 대선 후보 경선에 즈음해 정권교체를 위한 국민적 희망과 동력 완수를 위해 윤석열 후보를 지지하기로 뜻을 모았습니다.

우리는 공정과 정의를 앞세우고 출범한 현 정권이 공정을 불공정으로, 정의를 불의로 뒤바꾼 숱한 과오를 바로 잡기 위해서는 정권교체가 필연적이라는 국민의 뜻에 전적으로 동의합니다.

현 정부는 소득주도 성장과 부동산 등 수많은 정책실패 속에서 국민의 고통을 외면해 왔습니다. 또한 코로나19 국내 확산 초기에 의료전문가들의 고언을 무시한 채 과학 방역이 아닌 정치 방역으로 수많은 국민과 소상공인, 영세 자영업자들을 삶과 죽음의 벼랑 끝으로 몰았습니다.

우리는 숱한 정책실패뿐 아니라 국민을 억압하는 통제와 온갖 규제로 민주주의를 후퇴시킨 일이야말로 돌이킬 수 없는 심각한 과오요, 실패라고 단언합니다.

정부의 과도한 통제와 규제로 전국의 1만여 교회가 문을 닫았습니다. 이는 하나님 앞에 큰 범죄입니다. 아무리 방역을 위한 어쩔 수 없는 선택이라고 주장해도 진실을 덮을 수는 없습니다. 권력이 신앙의 자유를 마음대로 억압한 행위는 그 어떤 근거와 명분으로도 대신할 수 없는 죄악입니다.

그런데도 한국교회 앞에 사죄하기는커녕 ‘위드 코로나’에도 여전히 근거 없는 수용인원 비율로 한국교회와 하나님께 드리는 예배를 조롱하고 있음을 통탄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문재인 정권은 출범 초기부터 종북주의와 좌파 편향으로 최악의 북한 인권 탄압에 대해서는 눈감고 외면하면서 구호뿐인 ‘평화’로 대한민국의 안보 주권에 심각한 손상과 위기를 초래했습니다. 북한의 김정은 남매의 온갖 망언과 공갈, 위협에 끌려다니는 수모를 당하면서도 한반도와 전 세계인의 평화에 직접적인 위해가 될 북한의 ‘핵 폐기’보다 ‘종전선언’에 매달리는 모습이 그것입니다. 대다수 국민은 이런 모습을 보며 과연 국가적 안보 위기와 전쟁, 재난으로부터 나라를 안전하게 지켜낼 지도자로서 자격이 있는지 의문이 들지 않을 수 없었을 것입니다.

이런 국가적인 총체적 위기 속에서 국민은 대한민국을 구할 희망과 동력을 야당인 국민의힘에 주문하고 있음은 최근 각종 여론조사 결과가 말해주고 있습니다. 다만 야당 후보들 간에 지나친 네거티브 경선전은 아무에게도 득이 될 리 없고 국민적 실망과 공분을 살 뿐이라는 점을 깊이 명심해야 할 것입니다.

본회가 정치적 숙련도가 높은 여타 후보들보다 정치 신인인 윤석열 후보가 적임자라고 판단하게 된 첫 번째 이유는 지금의 분열된 국민을 통합하고 국민의 마음에 난 상처를 아물게 할 인물로 그만한 적임자가 없다고 보기 때문입니다. 또 윤 후보가 문 정권의 온갖 폭압에도 굴하지 않음으로써 결국 그를 정치로 이끈 것이 국민이기에 윤 후보야말로 정권교체의 희망과 가능성에 가장 근접한 인물이라 할 수 있을 것입니다.

이에 본 한국교회연합은 깊은 숙고와 기도 끝에 윤석열 후보를 국민의힘의 유일한 대선 후보로 전폭적으로 지지하기로 했음을 감히 밝히는 바입니다.

2021. 11. 1
한국교회연합 대표회장 송태섭 목사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한교연 #윤석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