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
목회자들이 싱처 입은 영혼들의 치유를 도울 수 있는 방법 5가지 ©처치리더스 캡처

아메리칸 바이블 소사이어티 트라우마 치유 교회 파트너십 이사인 스콧 로스가 최근 처치리더스에 '목회자들이 상처 입은 영혼들의 치유를 도울 수 있는 방법 5가지'란 제목의 글을 실었다.

스콧 로스는 "내 사무실 벽에는 마음이 상한 사람을 자신에게 묶고자 하는 하나님의 열망에 대해 깊이 말해주는 그림이 걸려 있다"며 "렘브란트의 탕자의 귀환이라는 그림은 하나님께서 외롭고 상처받은 사람들을 돌보시는 방법에 대해 많은 생각을 하게 한다. 그분은 환난의 때에 우리의 지도자이시며(시편 23편), 물이 우리를 익사시키려고 위협할 때 우리를 도우시며(이사야 43:2), 우리가 상함을 느낄 때 동정심 많은 돌보미가 되신다(마태복음 12:20)"고 운을 뗐다.

이어 "슬프게도 오늘날 우리 중 누구도 마음이 상하지 않을 수 있다. 슬픔, 슬픔, 불안, 외로움, 실망, 절망 등 다른 이름으로 부를 수도 있지만 결과는 동일하다"라며 "우리는 우리가 사랑받고 있으며 결국에는 모든 것이 잘 될 것임을 알아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헨리 나우웬이 별세하기 1년 전 남긴 다음과 같은 말도 인용했다. "당신의 아버지와 어머니, 형제 자매, 교사, 교회, 또는 어떤 사람들이 당신을 사랑하고 상처를 주는 방식으로 만지기 훨씬 이전에, 즉 당신이 누군가에게 거부당하거나 다른 누군가로부터 칭찬을 받기 훨씬 이전에, 그 목소리는 항상 거기에 있었다. "나는 영원한 사랑으로 당신을 사랑했습니다." 그 사랑은 당신이 태어나기 전부터 있었고 당신이 죽은 후에도 있을 것입니다."

나우웬의 이 같은 말에 스콧 로스는 "우리가 하나님의 사랑을 받는다는 것을 알 때 우리는 우리에게 닥치는 어떤 어려움도 그분이 우리와 함께 하신다는 것을 믿을 수 있다"고 전하며 "폭풍우가 양 떼를 위협할 때, 목자는 한 가지 목표를 가지고 있다. 폭풍이 오기 전 그 순간의 혼돈은 양치기 개가 필요한 곳으로 양떼를 몰고 돌아다니기 때문에 압도적으로 보일 수 있다. 조직도나 체크리스트가 없다. 목표는 간단하다. 폭풍이 오고 양들은 모두 안전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COVID-19로 인한 계속되는 손실과 계속되는 잘못된 세상으로 인해 괴로워하는 많은 사람들을 보살피는 우리의 목표는 하나"라며 "상처를 주는 사람들을 안전한 곳으로 데려가는 것이다. 마음이 상한 사람들을 고통 중에 하나님의 사랑과 임재의 기초로 인도하는 것이다. 우리의 목표는 단순히 폭풍우를 피하도록 돕는 것이 아니다. 우리의 목표는 그들을 사랑받는다고 하시는 하나님의 팔로 인도하는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스콧 로스는 "폭풍우에서 양치는 것이 항상 아름다운 것은 아니지만, 저는 목회자로 일하고 트라우마 치유를 이끌면서 혼돈 속에서도 고요함을 찾을 수 있다는 것을 배웠다"며 "넘쳐흐르는 눈물 속에도 그 눈물을 담기 위해 병을 든 손이 있다. 무슨 일이 일어날지 알 수 없는 일에도 하나님은 우리의 머리털까지 다 아신다. 우리가 죄인이었을 때에도 그리스도는 우리를 위해 죽으셨다"고도 했다.

이어 "우리가 교회에서 마음이 상한 자들을 돌보고 그들이 고통과 마음의 고통 속에서도 하나님의 사랑을 받는다는 믿도록 격려할 때 우리가 우리의 백성을 안전한 문으로 인도할 때 몇 가지가 변화를 가져올 수 있다"며 목회자들이 싱처 입은 영혼들의 치유를 도울 수 있는 방법 5가지를 아래와 같이 소개했다.

1. 예수님을 가장 먼저 따르도록 사람들을 부르라

하나님의 양 떼를 돌보는 목자들로서 우리는 우리가 돌보는 사람들을 도와야 할 중요한 책임이 있습니다. 그 도움은 그들이 선한 목자이신 예수를 따르도록 가르칠 때 가장 잘 나타납니다. 예수님은 사람들이 진정한 안식을 찾는 곳입니다. 예수님은 사람들이 '가벼운 노른자'를 찾는 곳입니다. 그리고 예수님은 우리에게 '새로운 종류의' 삶, 즉 왕국 생활을 사는 방법을 보여주시는 분입니다. 예수님 위에 자신의 삶을 세우는 사람은 폭풍우 속에서도 견고한 기초 위에서 살 것입니다.

2. 당신의 의제에 맞게 성경을 조작하지 마십시오.

폭풍우 속에서 양치기를 할 때 혼돈이 있지만, 목적이 결코 수단을 정당화하지 못합니다. 우리는 우리 백성이 그들이 하나님의 사랑을 받는다고 믿을 수 있는 안전한 곳으로 가기를 원하지만, 그 과정에서 잘못 전하거나 과도하게 약속해서는 안 됩니다. 때로는 이 세상의 모든 것이 옳지 않을 것입니다. 때로는 분노가 정당화됩니다. 그리고 때때로 그 안전한 문을 찾는 데 오랜 시간이 걸릴 것입니다. 하나님의 말씀은 이러한 문제에 대해 말씀합니다. 올바르게 사용하십시오. 거짓 약속을 하기 위해 성경을 사용할 필요가 전혀 없습니다.

3. 사람들을 이끌되 그들을 몰지 마라

당신에게 모든 답이 있는 것은 아니며 하나님께서 각 사람에게 자신의 형상을 부여하셨다는 것을 기억하십시오. 성령은 당신의 겸손한 도움의 제물을 받아 그분의 사랑을 아낌없이 부어주실 만큼 충분히 강력하시다는 것을 믿으십시오. 모든 답을 가지고 있다고 걱정하지 마십시오. 그리고 여러분이 외부에서 인도할 때 하나님께서 내부에서 더 깊고 변화시키는 일을 하고 계시다는 것을 믿으십시오.

4. 온화하고, 정직하고, 배려하고, 겸손하고, 진실해야.

당신의 사람들은 지금 당신을 신뢰할 수 있다는 것을 알아야 합니다. 그들은 당신이 약속의 사람이라는 것과 그들이 당신을 의지할 수 있다는 것을 알아야 합니다. 최근 몇 년 동안 교회 스캔들로 인해 교회 지도자에 대한 불신이 증가했습니다. 당신의 사람들은 당신이 교회를 세우거나 권력을 얻기 위한 개인적인 의제가 있어서가 아니라 당신이 그들을 돌보기 때문에 당신이 목양한다고 믿어야 합니다.

5. 자신을 돌봐라.

병든 목자는 못된 목자입니다. 내가 우리 중 누구도 상심에 면역이 없다고 말했을 때 나는 아무 것도 의미하지 않았습니다. 여기에는 목사도 포함됩니다. 포스트 팬데믹 교회가 어떻게 보일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지만 우리가 아는 것은 그것이 다르게 보일 것이라는 것입니다. 일부 교회는 문을 닫았고 앞으로도 계속 문을 닫을 것입니다. 다른 사람들은 예산, 직원 및 자원이 줄어들 것입니다. 당신은 폭풍우 속에서 양 떼를 치는 목자입니다. 폭풍우가 당신에게도 닥치고 있습니다. 때로는 상한 마음의 상처를 다루지 않기 위해 건강에 해로운 습관을 들이는 것이 더 쉬워 보일 수 있지만, 당신 자신과 가족과 사람들을 위해 건강한 방법을 찾아야 합니다. 신체적, 정서적, 관계적, 영적으로 자신을 돌보십시오.

마지막으로 스콧 로스는 "마음이 상할 때 고통을 혼자 감당할 수 있다고 믿고 싶은 유혹을 받을 수 있다"며 "목회자들은 자신의 어려움을 숨기고 괜찮은 척 하는 것으로 악명이 높다. 그러나 지난 18개월이 우리에게 무엇인가를 가르쳐 주었다면, 우리는 모두 다른 방식으로 상처를 받고 있다. 당신의 상한 마음은 가장 강력한 목자의 사기꾼이 될 수 있다. 양 떼를 안전한 문으로 인도할 때 폭풍우가 몰아칠 때 그 문을 어디에서 찾아야 하는지를 알고 있어야 함을 기억하라"고 조언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