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촌교회 젊은이 목장
플로깅 백을 들고 있는 지구촌교회 청년들. ©지구촌교회
지구촌교회(담임 최성은 목사) 젊은이목장센터(센터장 반세호 목사)가 지난 6월 20일부터 7월 20일까지, 코로나19로 위축된 일상에서도 걷거나 달리면서 쓰레기를 줍는 환경정화운동인 플로깅(Plogging) ‘가치 달리기 쓰담쓰담’ 캠페인을 진행했다.

‘가치 달리기 쓰담쓰담’은 코로나19로 인해 언택트(UNTACT) 트렌드에 맞춰 자신이 원하는 시간, 원하는 장소를 정해 플로깅 백을 들고 쓰레기를 주우며 걷거나 달리는 형태로 진행됐다. 참가비는 최소 1만 원 이상 자발적 헌금으로 했고, 플로깅 패키지(플로깅 백, 장갑, 손 세정제, 포토카드)를 받아 한 달여의 기간 동안 공동체별, 개인별로 자유롭게 참여했다.

예수님의 사랑을 이웃에게 전해주기 위한 지구촌교회 젊은이들의 이 캠페인에는 624명의 대학생과 청년들이 참여해, 1천940만 원 상당의 헌금이 모금됐다. 이 중 480만 원은 국내 16개 미자립교회에 각각 30만 원씩 전달했고, 250만 원은 이주노동자, 다문화 가정, 유학생, 취약계층에게 선풍기와 생필품을 구매해 전달했다.

또 500만 원은 각각 50만 원씩 10개의 해외 디아스포라 교회에 전달했으며, 특별히 헌금 중 640만 원은 용인시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의 스마트학습 상황이 어려운 다문화 가정 어린이들에게 노트북과 노트북 가방 및 헤드셋, 마우스 등을 구입해 전달했다.

지구촌교회 젊은이 목장
지구촌교회 젊은이목장센터장인 반세호 목사(오른쪽)가 노트북을 받게 된 한 모녀와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지구촌교회

용인시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센터장 이수희)는 “코로나19로 인해 학습격차가 사회문제로 대두되면서 이를 해소할 수 있는 스마트환경을 위한 물품 지원이 필요한데 지구촌교회 젊은이 목장의 헌신으로 용인시 저소득 다문화 가정 자녀가 학습지원 및 균등한 교육의 기회를 보장받는데 보탬이 되어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지구촌교회 담임 최성은 목사는 “어려운 시대를 살고 있지만, 나만 생각하는 것이 아니라, 내가 할 수 있는 작은 것부터 실천하고 이웃을 섬기고 그들의 아픔을 돌아보고 공감하는 지구촌교회의 젊은이들이 자랑스럽다”며 ”그들이 있는 세대가 기대된다”고 전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지구촌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