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kchul
김학철 교수(연세대 신학과) ©유튜브 '잘잘법' 영상화면 캡처

흔히 교회 목회자를 가리켜 종종 구약 시대 제사장과 동일한 신분으로 오해하는 경우가 있다. 구약 시대의 제사장과 오늘날 개신교 목회자와 공통점과 차이점이 있다면 무엇일까?

김학철 교수(연세대 신학과)는 최근 '잘잘법' 유튜브 영상에서 이 문제를 다뤘다. 김 교수는 해당 영상에서 먼저 "제사장은 제사를 드리는 사람인데 오늘날의 목회자는 예배를 드린다. 예배를 같이 드린다. 예배를 인도한. 그런데 예배는 제사가 아니다. 그러니까 제사장일 수가 없다"고 말했다.

이어 "물론 목회자가 제사장적 기능은 한다. 하나님의 뜻을 분별하고 그것을 성도들에게 전달하고 성도들을 위해 중보의 기도를 한다. 제사장적 기능을 하지만 신분이 제사장은 아니다. 그것을 착각하면 안된다"고 강조했다.

김 교수는 "제사장이라고 하는 것은 하나님과 사람 사이에 일종의 중보 역할을 하는 것이다"라며 "mediator라고 하는 중개인 역할을 하는것이다. 그런데 개신교는 어떻게 생각하느냐 하면 제사장을 통할 필요가 없다"고 했다

아울러 "여기 우리 모든 사람들이 하나님과 직접 만날 수 있다. 직접 소통하고 하나님께 진실한 예배를 제사장 없이도 드릴 수 있다"며 "예수께서 대제사장으로서 그 일을 하셨다. 단번에 제사를 통해서 우리 모두 하나님 앞에 하나님 지성소 나아갈 수 있는 길을 열어주셨다고 히브리서에서 얘기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 교수는 그러면서 "예수께서 없애신 것이다. 더 이상 구약 시대의 제사로 우리가 하나님을 섬기고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지 않는다"라며 "예수 그리스도께서 열어놓으신 하나님을 예배하는 장소, 예배하는 방법을 통해서 우리가 하나님을 예배한다"고 했다.

이어 "그러니까 목회자를 보고 제사장이라고 그러면 예수께서 만들어 놓으신 하나님과 직접 만나고 하나님을 직접 예배하는 그 길을 다시 막겠다는 것이다"라며 "완전히 예수 그리스도의 구속 사역을 오해한 것이다"라고 했다.

또 "목회자는 제사장적 기능을 한다. 그러나 제사장은 아니다. 우리의 예배는 과거 구약 시대에 드렸던 제사의 기능과 유사한 기능이 있다. 그러나 우리의 예배는 제사가 아니다"라고 재차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그러니까 제사는 예배가 아니고 오늘날 목회자는 구약 시대의 제사장이 아니다"라고 결론을 내렸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