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살예방
2012년 자살예방법과 2013년 자살보도 권고기준이 차례로 시행되면서 유명인 자살보도 후 한 달 간 자살률 증가 폭이 단계적으로 감소하는 경향이 확인됐다. ©삼성서울병원 제공
유명인 자살 보도 방향이 바뀌면서 일반인의 자살률이 크게 감소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자살을 묘사하는 언론보도를 자제하고 신중히 전하면 자살을 예방할 수 있다는 파파게노 효과를 과학적으로 규명한 셈이다. 한국은 2013년부터 자살보도 권고기준이 언론 현장에 적용되면서 자살 보도 방식이 바뀌었다.

성균관의대 삼성서울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전홍진 교수 연구팀은 '호주-뉴질랜드 정신의학 저널(Australian & New Zealand Journal of Psychiatry(IF = 5.744))' 최근호에 발표한 논문에서 우리나라의 최근 자살률이 줄어든 배경으로 언론의 보도 변화를 꼽았다.

보건복지부가 발간한 '2021 자살예방백서'에 따르면 2020년 자살사망자 수는 1만3018명으로 잠정 집계됐다. 전년 1만3799명보다 781명(5.7%) 감소했다. 자살률이 최고치에 이르렀던 2011년(1만 5,906명)과 2019년을 비교하면 2107명(13.2%) 줄어들었다. 연구팀은 2012년 자살예방법 시행과 더불어 2013년 자살보도 권고기준이 언론현장에 적용되면서 자살률 감소에 크게 기여했다고 분석했다.

연구팀에 따르면 '자살예방법'과 '자살보도 권고기준' 시행 이전인 2005년부터 2011년 사이 유명인의 자살 관련 보도가 나간 후 한 달 동안 일반인 자살률은 평균 18% 늘었다. 유명인의 사망 직전 한 달 평균값과 비교한 결과로 5년 치 월간 평균 자살률과 코스피(KOSPI) 지수, 실업률, 소비자물가지수(CPI) 등을 모두 반영해도 자살보도가 미친 영향이 뚜렷했다. 유명 연예인이 극단적 선택을 하면 일반인 역시 이들에 동조해 우울증, 자살 생각 등 부정적 요소가 악화하면서 베르테르 효과가 나타난다.

하지만 2012년부터 변화가 감지됐다. 2012년 '자살예방법'과 2013년 '자살보도 권고기준'이 차례로 시행되면서, 유명인 자살보도 후 한 달 간 자살률 증가 폭이 단계적으로 감소하는 경향이 확인됐다. 2013~2017년 사이에는 통계적으로도 유의미한 차이가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 법적, 제도적 정비와 더불어 자살을 대하는 언론의 보도방향이 바뀐 덕분이다.

전홍진 교수는 "언론의 노력으로 지난 10년간 더 많은 생명을 지킬 수 있었다"면서 "다만 2018년 이후에 다시 영향력이 늘어나고 있다. 유튜브, 소셜미디어 등을 통해 더 쉽게, 더 다양한 경로로 유명인의 극단 선택 관련 소식이 전해지는 만큼 이에 대해서도 자정을 위한 사회적 합의와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밖에도 전 교수는 자살률을 더 감소시키기 위한 방안으로 "근거중심 지역사회 맞춤형 자살예방 대책"과 "지역사회 복지 인센티브를 통한 사회 연결성 증진 방안 등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