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수도권에 새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를 갑작스레 적용하면서 맞벌이 가정의 고심이 깊어지고 있다.

9일 보건복지부는 12일 0시부터 2주간 수도권 지역에 새 거리두기 4단계가 적용됨에 따라 권역 내 1만7000여곳의 어린이집을 휴원하기로 했다. 복지부에 따르면 새로운 거리두기 체계 내에서 2~3단계까지는 어린이집을 정상 운영하되 지방자치단체장 결정에 따라 휴원을 시행할 수 있지만 4단계에서는 아예 중앙부처 차원의 휴원 명령이 내려진다.

복지부 차원에서 휴원령을 내린 건 코로나 사태 초기였던 지난해 2월 이후 처음이다. 이후로는 수도권 지역에 휴원을 권고했지만, 지자체장 판단에 따라 결정하게 해왔다. 복지부는 다만 휴원 돌봄 공백을 고려해 긴급보육은 최소화해 진행키로 했다. 가정돌봄이 가능한 가정의 경우 등원이 제한된다.

정호원 복지부 보육정책관은 "향후 2주 동안 보호자들은 가정돌봄에 적극 동참해 달라"며 "보호자 및 보육교직원은 다중이용시설 이용을 자제하고, 외출 후 손씻기와 같은 개인 방역을 철저히 준수해달라"고 당부했다.

하지만 전면 휴원 명령이 내려지면서 당장 맞벌이 부모들은 돌봄 대란 상황이 재연될까 우려하는 분위기다. 인터넷에서는 "긴 여름이 시작된다", "재택근무하랴, 애 보랴, 살림하랴 치이겠다" 등의 반응이 나오고 있다.

한 인터넷 맘 카페에는 "재택근무가 불가능한 자영업 맞벌이 부부"라고 자신을 소개한 엄마가 "아이한테 미안하고 안 보내려면 부모님께 맡겨야 하는데 부모님도 일하느라 부탁하기 어렵다. 아이를 데리고 있으려면 누군가의 도움을 받아야 하는데 버는 돈이 모두 인건비로 나갈 것이라 고민"이라고 하소연하는 글이 올라왔다. 한 엄마는 "어린이집에 보내야 할 형편인데 일하는 엄마가 나뿐이라 긴급보육이 있어도 보내기가 눈치 보인다"고 썼다.

복지부 관계자는 "휴원해서 긴급보육을 해도 정상 운영이랑 크게 달라지는 것은 없다"며 "긴급보육 최소화라는 건 가정 보육이 가능하면 최대한 등원을 자제해달라는 권고로 필요한 부모들은 다 이용하는 데 무리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