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wansung
김관성 목사 ©김관성 목사 페이스북 갈무리

행신침례교회 김관성 목사가 최근 자신의 SNS에 올린 '인생의 아이러니'란 제목의 글에서 절망을 대하는 그리스도인의 자세에 관한 자신의 견해를 밝혔다.

김 목사는 페이스북에 올린 해당글에서 "결정적인 실수로 인하여 돌이킬 수 없는 자리로 내몰린 사람을 본 적이 있는가? 떼어버릴 수 없는 도덕적 불명예의 꼬리표를 달고 평생을 살아야 하는 사람, 회복 불가능한 경제적 파국에 이른 사람, 가정이 완전히 파탄을 맞은 사람 등등, 기구한 사연의 주인공들이 주변에 셀 수없이 많다"고 말문을 열었다.

김 목사는 이어 "이런 상황에 처하게 되면 보통 두 부류의 사람들로 나뉜다"며 "절망의 상황에서 모든 것을 완전히 포기해 버리는 부류의 사람들, 그리고 동일한 조건과 상황이지만 죽지 못해 견디며 무엇이라도 하는 부류의 사람들이다. 어떤 삶이 더 나은 것인지 감히 평가하거나 판단할 수는 없지만, 목사의 입장에서 한 스토리를 소개하고 싶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세종서적에서 나온 <교수와 광인>라는 책이 있다. 이 책은 옥스퍼드 사전이 만들어지는 과정에서 큰 공헌을 한 윌리엄 체스터 마이너라는 인물의 이야기"라며 "윌리엄 체스터는 명문인 예일 대학을 졸업한 유능한 의사다. 그러나 정신병자이고 살인을 한 자다. 자신이 저지른 살인 행위로 인하여 정신병자들이 수용된 기관에서 전 생애를 보낸다. 그는 밤마다 환상과 환영에 시달리면서 정상과 비정상을 오르락내리락하는 비참한 인생의 주인공이다"라고 했다.

이어 "그는 자신이 저지른 살인 때문에 끊임없는 자책과 망상에 시달리다가 끝내는 자신의 성기를 호주머니의 칼로 잘라 버린다"며 "누가 보더라도 그의 인생은 끔찍하고 불행한 삶이 아닐 수 없다. 그런데 그는 수용소에서 70년에 걸친 옥스퍼드 사전의 편찬에 지대한 공헌을 하게 된다"고 전했다.

김 목사는 "사전에 담긴 수많은 인용문을 정확하게 찾아내서 사전 편찬 위원회로 보내는 일을, 그는 20년이 넘도록 지속한다. 그의 수고는 수준과 정확성, 그리고 질에 있어서 다른 봉사자들과 비교할 수 없이 차원이 달랐다. 단연 독보적이고 압도적인 봉사자였다. 이 책의 저자의 흥미로운 코멘트를 한 대목 소개할까 한다"고 했다.

"좀 이상한 얘기지만, 그가 충분히 치료를 받지 못해서 사전 편찬에 그토록 집착하게 된 것을 우리는 감사해야 한다. 그리고 그가 정신병자 수용소에서 밤마다 겪었던 끔찍한 고통이 우리에겐 커다란 이득이 되었다. 그가 정신 이상자이었던 것은 우리에겐 다행이었다. 뭐라 말할 수 없는 잔인한 아이러니다."

김 목사는 그러면서 "아무런 의미가 없어 보이는 조건과 상황 속에서도 깨달아지는 것과 만들어지는 것이 있음을 부인하지 말라. 우리에게 의미가 없는 절망뿐인 상황일지라도, 의미를 만들어 내시는 능력의 하나님의 손안에 우리가 존재함을 믿고 살아가는 사람들이 신자가 아니겠는가? 절망의 한숨을 내뱉는 모든 사람들에게 은혜를 부어 주시기를 하나님께 간절히 빌어본다"고 덧붙였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