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ok
『좌절된 설교의 치유』(좋은씨앗) ©방영민 목사 페이스북 캡처

서현교회 방영민 목사가 『좌절된 설교의 치유』(좋은씨앗)를 서평하면서 설교가 깃털처럼 가벼워진 시대를 우려했다. 방 목사는 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그의 말을 들을지니라'란 제목의 글에서 "설교가 가벼워진 시대를 살고 있다. 설교자가 깃털처럼 가벼워졌기 때문이다"라며 "설교는 하나님의 말씀을 선포되는 것이고 하나님은 지금도 여전히 설교자를 통하여서 위임된 권세를 가지고 하나님의 말씀을 전하게 하신다. 이것만큼 강력하게 하나님의 뜻을 깨닫고 인생을 돌아보고 회개하는 도구는 없다. 하나님이 교회에 세우신 가장 중요한 제도는 설교이고 이것을 보면 교회의 수준과 본질과 목적을 알 수 있다"고 했다.

방 목사는 "저자는 설교가 교회에서 가장 중요한 우선순위를 가진다고 주장한다. 필자 또한 동의한다. 왜냐하면 교회는 성경공부하기 위해 모이는 곳이 아니라 먼저는 선포되는 말씀을 듣기 위해 모이는 곳이기 때문이다"라며 "현대는 강단의 권위가 변질되어서 콩트와 드라마 등 회중과의 연결점을 통해서 말씀을 전하려고 하는데 준비하는 자에게 고통을 주고 전하는 자와 듣는 자 모두에게 순간적인 웃음만 줄 뿐이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교회는 설교를 선포하는 곳이고 여전히 하나님은 교회를 통해 예수와 복음을 선포하여 세상을 구원하기 원하신다"며 "세상이 볼때 설교행위는 아무 의미 없어보이고 직접적인 도움도 없고 가시적인 효과도 없으니 비효율적으로 여겨질 것이다. 어쩌면 교회에 앉아서 설교를 듣는 그 시간에 시험공부를 하거나 봉사활동을 하는게 더 유익하게 보인다. 그러나 설교를 듣는 시간이야말로 존재의 혁명이 일어나고 가치관이 변하고 새로운 꿈을 꾸는 가장 의미있는 시간이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설교가 가벼워 지고 있는 오늘날 교회 강단의 세속화를 우려했다. 방 목사는 "설교가 가벼워진 시대를 살고 있다. 교회가 세상을 따라가고 있기 때문이다"라며 "세상의 문화는 우리를 현대적이고 감적이고 쾌락적으로 몰아간다. 세상의 사람은 이러한 문화와 변화를 당연하게 여기고 이 가치를 따라가려고 한다. 교회 또한 세상의 흐름과 변화를 추구하고 그래야 사회를 섬길 수 있다고 착각한다. 교회는 세상을 따라가야 할 곳이 아니라 세상을 거슬러야 하는 곳이고 세상의 변화를 환영하는 곳이 아니라 거부해야 하는 곳이다"라고 했다.

방 목사는 "역사적으로 교회의 개혁은 문화가 아니라 성경에 있었고 교회의 새로움은 변화가 아니라 회개에 있었다. 그런데 현대교회는 세상의 서비스 문화처럼 서비스 정신으로 충만해졌다"라며 "성도들이 말씀을 들을 수 있는 수준으로 성장하고 성숙하도록 이끌어야 하는데 교회가 성도의 수준으로 하향되고 메시지도 평범해지고 있다. 듣고 싶은 말씀이 아니라 들어야 하는 말씀을 전해야 하는데 전자를 위한 사역으로 변질되었다"고 했다.

또 "교회는 성도의 생각과 관심에도 귀를 기울여야 하지만 하나님의 생각과 관심에 더 집중해야한다. 성도의 소원을 들어주려고 하기 보다 하나님의 소원에 더 민감해야 될 것이다"라며 "언제부턴가 교회가 세상을 따라가게 되었고 이제는 그 모양이 익숙해졌다. 성도는 하나님을 알아가고 닮아가야 하는데 하나님께 나를 알아달라고 떼를 쓰는 모습을 본다. 교회가 어쩌다 세상의 옷과 문화의 탈을 쓰고 하나님이 꿈꾸시는 바로 그 교회라고 말하는지 두렵다. 세상을 따라가는 것은 정말 쉬운데 본질을 지켜가는 것은 너무 어려운 것 같다"고 했다.

설교자가 설교가 본연의 임무에 소홀해 진 것도 설교가 가벼워진 원인이라고 진단했다. 방 목사는 "저자도 강조하길 목회자의 본연의 임무는 말씀연구와 기도라고 한다. 필자도 사역 경험상 그 외에 다른 것에 시간을 투자하고 헌신하며 비본질적인 것에 최선을 다하는 것은 교회가 어두워지는 길이라는 것을 깨닫게 된다"며 "필자는 능력이 모라자 그런지 몰라도 설교 연구와 준비와 선포와 기도로 준비하는 것만으로도 시간이 부족한데 목회가 그 외에 쓸 에너지가 있는지 궁금하다"고 했다.

아울러 "목회자의 권위는 어디에 있을까? 목사라고 직분 자체에 있는 것도 아니고 큰 교회를 섬기는 자라고 위치 때문에 주어지는 것도 아니다"라며 "설교를 한다는 행위 자체에서 권위가 뿜어져 나오는 것도 아니다. 바로 그 일을 위해 집중하고 혼신을 힘을 다하며 사명감과 책임감을 가지고 준비할 때 그리스도로부터 위임된 권위를 지니는 것이다. 그렇게 성경에 담겨진 하나님의 말씀과 마음을 잘 전할 때 설교자의 권위가 세워지는 것이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바람직한 현대교회의 목회상에 대해서도 자문했다. 방 목사는 "건축과 디자인과 영상과 유튜브와 홈피제작을 잘하는 사람일까? 물론 목회자로서 그러한 기술을 익히고 교회를 위해 활용하는 것은 아주 유익한 것이고 교회를 위해 필요한 사역이다"라며 "그러나 현대교회는 목회자의 업무가 말씀연구와 기도의 시간보다 후자의 시간으로 변질된 것 같다. 정말 세상이 원하고 필요로 하는 교회는 어떤 곳일까? 다양한 도움을 받을 수 있는 곳이 아니라 인생의 근본을 고칠 수 있는 곳이고, 세상에서 들을 수 없는 하늘의 소리를 듣는 곳일 것이다"라고 했다.

방 목사는 "이 책은 설교가 얼마나 위대하고 영광스러운 것인지 다시금 깨닫게 한다. 설교자 또한 얼마나 은혜로운 존재인지 용기와 힘을 준다. 설교를 통해 사람이 변하고 교회가 새로워지는 것은 더디고 어려운 것이다. 그래서 목회자들이 좌절하고 낙심한다. 그래서 다양한 방법과 프로그램과 세상의 방법을 취해보기도 한다. 그럼에도 설교자는 넓은길이 아니라 좁은길을 가는 자이고 다른 것보다 설교의 능력을 믿고 꾸준히 엎드리고 간구해야 한다"라고 했다.

마지막으로 "교회에 사람 모이게 하는 것은 쉽다. 그러나 사람을 변하게 하는 것은 어렵다. 모이게 하는 길을 갈 것이냐 변하게 하는 길을 갈 것이냐에 따라 교회의 본질과 목적과 방향이 결정된다. 하나님께서는 오늘도 여전히 설교자의 말을 들으라고 하시고 선지자와 같은 역할을 감당하게 하신다. 설교자로 산다는게 초라해 보이기도 한 시절에 설교와 설교자가 얼마나 복된 것인지 다시금 깨닫게 된다. 신명기를 통해 들려주는 저자의 설교학이 우리에게 희망과 용기를 준다"고 방 목사는 덧붙였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