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mes
에임스반석교회 주보. ©이진영 목사 페이스북 갈무리

에임스반석교회 이진영 목사가 지난 주일 온라인 예배를 진행하는 중 사고가 있었다고 밝혔다. 주일예배 온라인 생중계 중 이른 바, Zoom Bomb 사건을 겪은 것.

이 목사는 지난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주일예배를 시작하고 찬양 두 곡이 끝나고 세 번째 곡이 나오는 중에, 낯선 이름이 Zoom에 보였다"며 "교회에 처음 온 분들인 줄 알고 반가운 마음도 있었지만 그 중 이름 하나가 마음에 걸렸다"고 운을 뗐다.

이어 "누구인가 하고 잠시 생각하는 중에 갑자기 Share Screen이 바뀌더니 이상한 영상들이 나오기 시작했다"며 "너무 놀라서 막아보려 했는데 막을 수 없었고, 결국 저는 Zoom을 닫았다. 그리고 다시 방을 만들어 교우들에게 링크를 보내드렸다"고 전했다.

이 목사는 "잠시 후에 교우들이 새로운 방으로 들어왔다. 유튜브 라이브도 중단할 수밖에 없었다. 예배는 예배기도부터 시작이 되었고, 덜덜 떨리는 손으로 화면을 넘겨가면서 설교와 예배를 모두 마칠 수 있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누군가 공개 되어있는 예배 링크로 들어와서 예배를 망치려고 했던 것 같다. 아주 나쁜 장난을 하면서 사람들을 괴롭히는 자들로 인해서, 저희 어린 아이들이 큰 상처를 입었다"며 "부모님들은 예배를 드리면서 그리고 예배가 끝난 후에 아이들을 달래느라 애를 썼다고 들었다. 그러면서도 교우들은 가장 많이 놀랐을 저를 걱정하고, 끝까지 침착하게 예배를 인도해 준 것에 대해서 고맙다는 인사도 전해왔다"고 덧붙였다.

온라인 예배 생중계 중 있었던 Zoom Bomb 사건에 대해 이 목사는 "오후에 청년 예배를 위해 교회를 가면서, 이것은 단순히 어떤 나쁜 자들의 장난이나 일탈이 아닌 영적 공격이라는 생각을 했다"며 "예배가 편안하게 드려지고 있다고 방심 했던 저와 교회가 조금 더 마음을 써서 예배 해야겠다는 생각을 했고, 예배를 위해 더 간절히 기도해야 할 필요를 느꼈다"고 했다.

이어 "온라인으로 드려지는 예배라 사고가 있을 수 있다고 생각할 수도 있지만, 결국 우리가 함께 모여서 드리는 예배에서도 우리의 마음과 정신을 흐트러지게 하는 사고는 언제나 있을 수 있다는 생각도 했다. 온갖 잡생각이 몰려왔을 때, 아무런 경계도 하지 못하고 주님과 말씀을 향한 집중의 힘을 쉽게 내놓는 모습이 자주 일어난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아울러 그는 "편안한 예배의 자리를 추구하는 우리들이, 다시 마음을 다잡고 예배의 자리에 서야겠다. 예배를 위해 기도하고 어떤 방해로부터도, 외부에서든 내면에서든 그 어떤 것도 주님을 경배하고 주님의 말씀 앞으로 나아가는 우리를 방해하지 못하도록 깨어있어야겠다"고 덧붙였다.

이 같은 소식을 전해들은 한 성도는 "목사님 많이 당황하셨겠어요. 펜데믹 이후에 zoom bomb이 사실 흔해서 교회든 학교든 제가 참여하는 모든 미팅은 default로host나 co-host가 권한 줘야 screen share 하게 되어있고 참여하는 사람이 많은 경우는 아예 webinar 모드로 설정할 수도 있어요"라며 줌 설정 팁을 공유하기도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