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설립, 헌법에 보장… 종립학교, 국가가 인정
국가 기관이 개인의 소극적 종교 자유만 강조하면
헌법에 명시된 진정한 ‘종교의 자유’마저 침해”

채플
국내 대학의 한 채플에서 행사가 진행되고 있는 모습(기사 내용과 직접 관계 없음) ©기독일보 DB
한국교회언론회(대표 이억주 목사, 이하 언론회)가 “기독대학에서의 예배는 기독교적 소양으로서 중요하다… 국가인권위의 지나친 간섭이 종교의 자유를 침해한다”는 제목의 논평을 14일 발표했다.

언론회는 “지난 5월 24일 국가인권위원회(위원장 최영애, 이하 인권위)에서는 기독교 정신을 바탕으로 설립되어, 기독 정신과 국가의 교육이념에 따라 교육하던 대학에서의 채플(예배)을 문제 삼아, 예배를 대체할 수 있는 과목을 개설하여 종교의 자유가 침해받지 않게 하라는 권고를 내렸다는 보도자료를 배포하였다”고 했다.

이어 “해당 학교에서는 기독교 정신을 바탕으로 설립한 목적에 따라 채플에 2분의 1 이상을 참석하지 않으면 졸업을 할 수 없도록 규정하고 있는 바, 이에 대하여 진정(陳情)한 학생의 주장에 손을 들어 준 것”이락 했다.

이들은 “인권위의 결정을 보면, ‘대학이 종교적 전파를 목적으로 하는 채플을 필수교양과목으로 지정하고 그 이수를 졸업조건으로 하면서도 대체과목이 없는 것은 개인의 종교의 자유와 신앙고백의 자유를 침해하며, 교육받을 권리를 침해하는(헌법 제31조 제1항) 것’이라고 주장한다”고 했다.

언론회는 “국민의 교육과 대학설립은 헌법에 보장된 것”이라며 “그리고 종립학교는 처음부터 특정 종교의 정신에 따라 설립되는 것을 국가가 인정한 것이다. 그런데 어찌하여 이제 와서 종립학교에서의 종교교육(예배)을 문제 삼는 것인가”라고 했다.

또 “예배는 기독교 신앙의 기본이며, 기독교 소양으로서도 필요하다”며 “국가인권위는 기독교학교에서의 채플(예배)을 기존 교회의 예배 행위와 다름없다면서, 기독교 소양(素養)으로 인정하지 않는 우를 범하고 있다. 기독교에서는 교리 공부나 성경 교육도 중요하지만, 가장 기본적인 것이 예배”라고 했다.

이어 “그 예배에는 기존의 신앙을 가진 사람도 참여하지만 그렇지 않은 사람들도 얼마든지 참석할 수 있다. 즉 예배는 기독교 교육에서 필수적인 것”이라며 “이를 국가인권위는 인정하지 않겠다는 것인가”라고 물었다.

이들은 “이 학교가 비록 채플 참석이 졸업에 영향을 준다고 하지만, 그것을 학점이나 성적으로 연결시킨 것이 아니라, Pass로 했다. 그것도 전체에서 2분의 1 참석이면 ‘통과’로 인정한 것”이라며 “그런데도 이것마저 문제 삼는 것은 종립대학의 정체성을 인정하지 않고 무너뜨리는 결과를 낳는다”고 했다.

언론회는 ”대학은 본인의 선택이며, 이에 대한 책임이 따른다. 이 대학은 학생 본인이 선택할 때 이미 기독교 학교이며, 그에 따른 종교 행위가 있다는 것은 불문가지”라면서 “그런데 뒤늦게 문제를 제기한다면 그것은 본인의 귀착(歸着) 사유가 아닌가? 그 책임을 학교에 전가시키는 데 국가 기관이 앞장서는 것은 잘못”이라고 했다.

이어 “개개인의 의견이나 주장도 존경해야 하지만, 제도적으로 합의되고 편성된 교육과정과 그에 따라 만들어진 학칙을 준수하는 것도 중요한 교육과정으로 보아야 한다”며 “그런데도 국가 기관이 개인의 소극적 종교의 자유(거부권)만을 강조한다면, 오히려 헌법에 명시된 진정한 ‘종교의 자유’마저 침해하는 꼴이 된다”고 했다.

언론회는 “그러므로 국가인권위는 이런 권고를 철회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본다”며 “국가인권위가 ‘인권’을 중시하여 만들어진 국가기관이라지만 편협되고 편파적인 인권에 치중한다면, 누가 이를 공정하게 받아들이며, 그 결정에 순복하겠다는 마음이 들겠는가”라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국가인권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