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mkwansung
▲행신침례교회 김관성 목사 ©ⓒ김관성 목사 페이스북 갈무리

행신침례교회 김관성 목사 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다니던 교회에서 상처 받아 떠난 신자들의 심정은 이해가 가지만 새로운 교회에서 둥지를 튼 신자들이 유념해야 할 점을 강조해 눈길을 끌었다.

김 목사는 이 글에서 "다니던 교회에서 상처 받아 새로운 교회를 찾아 가시는 분들이 있다. 깊은 고민 끝에 그런 결정을 내리셨다면 새로운 교회에 가셔서 직전 교회를 제발 욕하지 말아달라"고 전했다.

김 목사는 "그 심정이야 충분히 이해하고 공감하지만, 어쩌면 자신이 받았다고 생각하는 그 상처가 철저하게 자기 관점에서 생성된 것일 가능성이 꽤 된다"며 "아마, 그 교회에 남아있거나 직전 교회의 목회자의 기억에는 오히려 떠난 사람들이 상처를 주거나 교회를 힘들게 했던 사람으로 남아 있을 수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그러니 떠난 사람과 떠나보낸 교회는 이별 앞에서 가급적 침묵하는 것이 좋다"며 "무엇보다 자기 역할이 없는 교회는 없다. 지금 그토록 비난하고 욕하고 싶은 그 떠나온 교회, 그 교회에서 형성된 복되고 아름다운 신앙의 내용이 있음도 솔직하게 인정하라"고 권면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그 교회가 있었기에 여러분의 지금이 존재하는 것이다. 성숙하고 온전해지기 위해서 직전 교회에서의 신앙생활이 꼭 필요했던 것이다"라며 "그렇게 마음에 감사를 남기는 신자들이 되라. 계속해서 투덜거리는 것은 미숙함의 결정적 증거다"라고 덧붙였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