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신대
제27회 한신상 수상자인 이재명 경기도자사(오른쪽)가 연규홍 한신대 총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신대

한신대학교(총장 연규홍)가 23일 경기캠퍼스 샬롬채플에서 ‘한신대 개교 81주년 기념 행사’를 진행했다. 이날 함께 열린 ‘제27회 한신상 수상식’에선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수상했다.

1993년에 제정된 한신상은 한신대의 민주화 전통과 그 뜻에 부합하고 우리 사회 발전에 크게 공헌한 인물에게 주는 상이다. 장준하 선생과 문인환 목사를 비롯해 김대중 전 대통령 등이 이 상을 받았다.

민홍기 한신상 심사위원장(한신학원 이사)은 수상자 발표를 통해 “이재명 지사는 인권변호사 활동을 시작으로 민주와 공정사회 구현을 위해 노력했고, 경기도지사로서 재난기본소득 시행 등 고난 받는 이웃을 위해 다양한 정책을 펼쳤다”며 “이러한 인권·민주·평화를 위한 실천적 행동은 한신의 민주화 전통에 부합하며, 모든 한신인에게 귀감이 됐다”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이에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수상 소감을 통해 “한신상은 제가 가장 존경하는 장준하 선생과 문익환 목사, 김대중 전 대통령이 받은 상이다. 제가 필적할 만큼 성과를 낸 것도 아닌데 이 상을 받게 되어 매우 영광스럽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어 “시민운동가로서 그리고 정치인으로 받을 내딛고 난 뒤 현장에서 저에게 가장 많은 영향을 끼쳤던 곳은 한신대였다”며 “사회문제에 관심을 갖고 봉직하고 있는 많은 학자, 어두운 곳에서 늘 소금의 역할을 하는 학생들을 현장에서 목격했다”고 말했다.

또한 이 지사는 “현장에서 제가 가장 소중하게 여기는 가치가 ‘이소성대(以小成大)’다. 티끌 모아 태산을 이룬다는 말이 있듯 작은 생활개혁을 통해 국민의 삶을 바꿔내고 공동체의 삶을 재설계하겠다”며 “거대한 담론은 누구나 말할 수가 있지만 작은 실천은 어렵다. 이소성대를 현장에서 치열하게 실천해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주어진 권한으로 민생에 도움이 되는 방법을 최대한 찾아내 의미 있는 변화를 일구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며 “앞으로도 한신대가 공동체와 인간에 대한 사랑이 싹트는 배움의 터전이 되기를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한신대
한신대 개교 81주년 기념예식 주요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신대

김상근 KBS 이사장은 축사에서 “우리는 변화를 요구받고 있다. 가치의 변화, 문화의 변화, 문명의 변화, 일상의 변화를 요구받고 있다. 요구는 절박하고 당연하며 이 바닥에는 위기의식이 있다. 이 지사가 위기를 극복하고 변화를 요구하는 시대정신을 부디 끝까지 이어가 달라”고 말했다.

한편, 앞서 나현기 한신대 교목의 인도로 시작된 기념예식에선 김효배 한신대 총동문회장이 기도를 하고, 한국기독교장로회 이건희 총회장이 ‘네발에서 신을 벗어라’라는 주제로 말씀을 전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이재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