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교총 소강석 대표회장 미얀마
미얀마 국민통합정부(NUG) 만윈카이딴 총리(왼쪽)와 영상으로 통화하고 있는 한교총 소강석 공동대표회장 ©한교총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 공동대표회장 소강석 목사(예장 합동 총회장)가 21일 오후 미얀마 국민통합정부(NUG) 만윈카이딴 총리와 영상으로 통화하며 “미얀마 민주주의의 봄이 속이 오기를 기도한다”고 말했다.

한교총에 따르면 이번 통화에서 만윈카이딴 총리는 “민간인의 피해가 확산되고 있는 상황에서 한국교회와 한국정부, 국제사회의 도움이 절실한 상황”이라며 “기도와 도움을 간곡히 요청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소강석 대표회장은 “한교총은 이미 사회정책위원회를 통해 지원 활동을 시작했고, 한교총 이사회에서는 회원 교단의 모금을 요청하고 있다”며 “개인적으로 갖고 있는 네트워크를 총동원해 정부와 유관기관 관계자들은 물론 국제사회 책임있는 인사들에게도 적극적 개입과 도움을 요청하겠다”고 말했다.

한교총 소강석 대표회장 미얀마
‘미얀마 민주주의 네크웨크’의 소모뚜, 얀나인툰, 정범래 공동대표와 만난 한교총 소강석 공동대표회장(가운데)이 미얀마 민주화를 의미하는 ‘세손가락 경례’를 하고 있다. ©한교총
이에 앞서 소 목사는 ‘미얀마 민주주의 네크웨크’의 소모뚜, 얀나인툰, 정범래 공동대표를 면담하고, 이들이 추진하고 있는 ‘Korea Safe Zone(KSZ)’ 건설사업에 대해서도 최선을 다해 지지하고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교총은 “KSZ 건설사업은 미얀마에서 발생하고 있는 난민들을 보호하기 위안 난민촌 건설사업으로 약 2만 명 정도를 수용하는 시설로 계획되고 있는데, 이는 기본적으로 정부의 결단과 지원이 필요한 사업”이라고 했다.

한편, 만윈카이딴 총리와의 통화는 현지 인터넷 상황이 불안정해 예정시간보다 늦게 시작하여 30여분간 진행되었으며, 다시 시간을 정해 통화하기로 했다고 한교총은 덧붙였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한교총 #미얀마 #소강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