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교회
©사랑의교회

사랑의교회(담임 오정현 목사)가 설립한 (사)사랑광주리가 지난 8일 서울 돈의동과 남대문 쪽방촌 1천여 세대를 위한 ‘부활생명나눔’ 사역을 진행했다.

사랑의교회는 지난해 11월 23일에도 이곳 쪽방촌 이웃들에게 쌀과 김치, 반찬 등의 긴급구호 물품 2천만 원을 지원한 바 있다. 이번 봉사 활동에는 사랑의교회 이웃사랑선교부 성도들과 사랑광주리가 함께 참여했다.

오정현 목사는 “코로나가 길어지고 있어 어려운 이웃들의 고통이 더욱 커지고 있는 요즘, 특별히 쪽방촌 이웃들에게 도움이 절실하게 필요하다는 소식을 듣고 생명나눔 사역을 진행하게 됏다”며 “작은 섬김을 통해 쪽방촌 이웃들이 그리스도의 사랑의 느끼고 부활생명을 경험하게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이번 사역은 사랑의도시락 나눔과 이미용 봉사, 의류 및 생활물품 나눔 등으로 진행됐다. 사랑광주리는 “일회성 행사에 그치지 않고 매월 정기적으로 이미용 봉사와 말벗 방문, 시설개선 사역 등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사랑의교회가 지난 2014년 설립한 국제구호개발NGO 사랑광주리는 그동안 북한 어린이를 주 대상으로 573만 명분 총 327톤의 영양식품을 전달했고 2017년부터는 18만 명 분의 단백질 식품 등을 지원하는 대북지원 사업을 펼치고 있다.

또한 2019년 5월에는 농축산 지원사업으로 경작용 비닐막 140톤을 지원하기도 했다. 사랑광주리는 “앞으로 북한에 영양죽 공장 운영 등 긴급구호 사업은 물론 지구촌 전역을 대상으로 나누고 섬기는 광주리의 역할을 감당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사랑광주리는 통일시대를 이끌어갈 청년들의 정서적, 육체적 회복과 진로 및 취업 준비를 지원할 목적으로 지난해 3월 서울 노량진에 ‘청년센터라브리’를 오픈하기도 했다.

지난 연말까지 이 센터에 총 15,032명이 방문했고, 청년역량강화사업(진로, 취업 특강), 정서지원사업(심리상담, 관계코칭), 복합문화공간사업(청년예술인지원) 청년복지사업(주거 지원) 등 각종 정보 제공 및 지원을 감당하고 있다고 한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사랑의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