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종현 목사
예장 백석 총회장 장종현 목사 ©예장 백석

예장 백석 총회장 장종현 목사가 2021년 부활절 메시지를 29일 발표했다.

장 총회장은 “우리나라는 물론이고 전 세계가 코로나19라는 유례없는 감염병으로 인해 오랫동안 고통의 시간을 보내고 있다. 코로나는 국가의 정치, 경제, 사회 전반에 많은 변화를 가져왔다”며 “우리 사회 곳곳에서 어려움을 호소하는 분들이 너무 많다. 교회도 상황은 마찬가지”라고 했다.

이어 “이런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는 길은 오직 예수 그리스도를 의지하는 것이다. 사망 권세를 이기신 예수 그리스도를 바라보는 것”이라며 “우리 믿음의 핵심에는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와 부활이 있다. 성경은 ‘만일 죽은 자의 부활이 없으면 그리스도도 다시 살아나지 못하셨으리라 그리스도께서 만일 다시 살아나지 못하셨으면 우리가 전파하는 것도 헛것이요 또 너희 믿음도 헛것이라’고 말씀하셨다.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부활 생명을 소유한 우리는 부활의 주님께 감사와 영광을 돌릴 뿐 아니라 길이요 진리요 생명이신 예수 그리스도를 이웃에게 전해야 한다”고 했다.

그는 “코로나 팬데믹은 인간의 탐심에서 비롯된 것이다. 하나님의 창조세계를 지켜내지 못하고 말씀에서 떠나 죄의 길에 빠져든 악한 세상에 주신 하나님의 경고”라며 “우리는 코로나19를 영적 시련으로 생각하고 말씀과 기도로 무장하여 경건한 삶을 살아가야 한다. 우리 자신을 돌아보라는 하나님의 경고가 그 가운데 있음을 깨달아야 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신앙의 본질을 잃어버리고 세상적인 허영심에 빠져 있지는 않은지 우리 자신을 살펴보아야 한다”며 “우리에게 생명을 내어주신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 사랑을 잊어버린 것은 아닌지 겸허히 돌아보아야 한다. 자기를 부인하고 자기 십자가를 지고 예수 그리스도를 따라야 한다”고 했다.

장 총회장은 “그러기 위해서는 지금도 예수 그리스도를 위해 고난 받고 있는 사람들을 위해 합심해서 기도해야 할 것”이라며 “십자가 없는 부활은 없다. 고난이 없는 영광도 없다. 히브리서 12장 2절은 ‘믿음의 주요 또 온전케 하시는 이인 예수를 바라보자 그는 그 앞에 있는 기쁨을 위하여 십자가를 참으사 부끄러움을 개의치 아니하시더니 하나님 보좌 우편에 앉으셨느니라’고 말씀하셨다”고 했다.

그는 “무릎 꿇는 회개의 기도를 통하여 다시 하나님의 계시의 말씀인 성경으로 돌아가야 한다. 우리의 삶의 자리에서 부활의 주님을 증거하는 증인의 삶을 살아감으로써 악한 세상을 변화시키고, 다시 예수 그리스도의 생명이 생동하는 하나님 나라를 만들어 나가야 한다”며 “우리는 힘들어 하는 이웃들과 함께 아파하고 함께 울어야 한다. 이웃의 고난에 동참해야 한다. 부활의 생명을 진정으로 누리는 길은 하나님께 받은 사랑을 이웃들과 함께 나누는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부활 신앙은 죽음을 이기는 생명의 능력이다. 불가능을 가능으로 변화시키는 것이 부활 신앙”이라며 “코로나19가 종식되는 그날까지, 우리 총회 산하 모든 교회와 성도들이 합심하여 기도하며 모두 안전하고 건강하게 새 날을 맞이하길 소망한다. 한국교회 모든 교회와 성도님들의 가정에 주님의 보호하심과 은총이 함께 하시길 간절히 기원한다”고 전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부활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