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성 총회장 한기채 목사
기성 총회장 한기채 목사 ©기독일보 DB
기독교대한성결교회(기성) 총회장 한기채 목사가 ‘부활을 살라’라는 제목의 2021년 부활절 메시지를 26일 발표했다.

한 총회장은 “사순절이 무엇인가 내려놓는 시기라면 부활절은 무엇인가 얻는 시기가 되어야 한다. 코로나19, 죄, 질병, 고통, 문제, 분노, 슬픔, 아픔, 미움, 걱정, 절망, 두려움, 죽음, 심판이 십자가라면, 회복, 의, 건강, 형통, 평안, 기쁨, 행복, 치유, 사랑, 믿음, 확신, 생명, 구원, 소망은 부활”이라고 했다.

이어 “왜 예수님은 부활 후에도 십자가에서 생긴 상처를 지니고 있었을까? 부활에는 십자가가 들어 있다”며 “예수님의 손과 옆구리는 십자가와 부활을 동시에 입증해 준다. 부활하셨기 때문에 십자가가 도리어 영광의 상처가 된다. 십자가에서 끝나서는 안 된다. 힘을 내야 한다. 부활까지 도달해야 한다. 코로나19라는 죽음도 새로운 생명의 부활로 나가야 한다. 코로나19를 거치면서 우리는 더욱더 새롭고 바르고 온전한 삶으로 나가야 한다”고 했다.

그는 “부활 사건은 예수님 공생애의 모든 말씀에 생기를 불어넣는 것이다. 부활 사건이 없었다면 모든 말씀과 사역은 생명을 잃고 말았을 것”이라며 “부활은 코로나19 위기를 최선의 노력을 다하며 견디어낸 모두에게 위대한 기회를 줄 것”이라고 했다.

한 총회장은 “신약에는 예수님의 부활로 생명을 얻은 사람들의 아름다운 신앙과 삶의 기록들이 가득하다. 부활 신앙을 가지고 산 사람들은 전혀 새로운 삶을 살았다”며 “부활하신 예수님을 만나기 전과 만난 후의 삶이 분명히 달랐다. 부활을 현재화하는 것은 변화된 삶을 살아가는 것이다. ‘코로나19 이후’(After Covid-19) 아니 코로나19와 함께, 우리의 삶의 태도나 가치관은 분명히 달라져야 한다”고 했다.

이어 “부활 기사에 구체적인 이름들이 등장하고 있는 것은 부활이 우리와 같은 평범한 사람들 사이에서 일어나는 사건임을 말해준다. 부활은 놀랍고 당혹스러우며, 심지어 고집스러운 의심에 가득 찬 사람들 사이에서 일어났다”면서 “성경의 부활 기사는 부활을 증명하려고 하지 않고, ‘부활을 사는 것’에 초점을 두고 있다. 부활하신 예수님이 엠마오로 내려가던 제자들에게 길에서, 식사 자리에서, 제자들이 대화를 나누는 자리에서, 그리고 디베랴 바닷가에서 고기를 잡던 제자들에게 나타나신 것은 일상의 삶에서 부활을 살라는 의미”라고 강조했다.

한 총회장은 또 “예수님께서 마지막 만찬에서 제자들에게 이는 ‘내 몸이니… 내 피니…’ 하시면서 ‘이를 행하여 나를 기념하라’ 하신 대로 예수님의 희생을 기리며 헌혈 운동에 참여해 주신 성도들께 감사드린다”며 “코로나19 극복을 위하여 연일 수고하시는 방역 요원과 의료인들에게도 감사하다. 부활의 생명으로 이 땅에 작은 자들인 태아, 아동, 장애우, 이주 노동자, 탈북인들을 소중하게 여기며 그들의 인권과 자유를 위해 힘써 주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아울러 “신음하고 있는 생태계의 소리를 귀담아듣고 창조 질서를 회복하는 탄소금식운동도 지속해 주시기 바란다. 특별히 이번 부활절에 미얀마에서 독재 세력에 대항하여 민주화 운동을 일으키고 있는 민주시민들을 위해 기도해 주시고, 그 땅에 부활의 역사가 일어나길 기원해 주시기 바란다”며 “이렇게 부활의 주님을 새롭게 맞이해야 할 일상의 장소와 부분들이 많다. 부활의 역사가 사방팔방에서 들불처럼 일어나기를 바란다”고 했다.

끝으로 “부활의 주님을 일상에서 만나게 되면 죽음이 생명으로, 질병이 치유로, 압제가 자유로, 위기가 기회로, 실패가 성공으로, 낙심이 희망으로, 불신앙이 신앙으로 바뀔 수 있다”며 “주님의 부활은 우리의 삶을 변혁하는 힘이 있다. 이번 부활절에 코로나19로부터 벗어날 뿐 아니라 삶의 총체적인 변화를 맞이하시길 축원한다”고 덧붙였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부활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