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장총 대표회장 김종준 목사
한장총 대표회장 김종준 목사 ©한장총

한국장로교총연합회(대표회장 김종준 목사, 이하 한장총)가 2021년 부활절 메시지를 26일 발표했다.

한장총은 “1년 이상 지속되어온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증 대유행으로 온 나라와 교회가 두려움에 떨며 숨 죽여 지내왔다”며 “대면접촉을 금지하며 만남과 활동이 멈추었고,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해 사람들이 서로 만나지 못하고, 여럿이 함께 모이지 못하고, 가정에 머무는 시간이 늘면서 수많은 사람이 ‘코로나 블루’라 불리는 우울증을 겪어야 했고, 가정에서는 가족 간에 다툼과 불화가 잦아지고, 아동학대와 이혼이 증가하였으며, 사회 경제활동이 위축됨으로 인하여 실직자가 증가하고 청년들을 비롯하여 수많은 사람이 꿈과 희망을 찾지 못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증의 대유행이 온 세상을 뒤덮고 있었고 교회의 예배와 모임과 교회의 사역이 숨죽이고 멈춰있었다. 교회들은 예배당에 함께 모여 예배하는 기쁨과 감격을 누리지 못했다”며 “함께 모임으로 공동의 신앙고백을 나누고 예배당에 예배하는 것을 제한 당함으로 예배에 직접 참여함으로 얻을 수 있는 감격과 헌신에 대한 결단이 약화됨으로 교인들의 신앙습관과 경건생활의 영성이 크게 흔들리고 있으며 각종 모임의 중단은 교회 다양한 사역에 중단과 지장을 초래하고 있다”고 했다.

한장총은 “참으로 역설적이게도 우리는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증 대유행과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해 함께 모여 자유롭게 찬양하고 예배드릴 수 있음이 얼마나 귀하고 중한지 깊이 깨닫게 되었다”며 “코로나19 바이러스 백신 접종이 시작되었으나 좀처럼 잡히지 않는 코로나19 감염증 대유행은 작년에 이어서 또 한 번 한 자리에 같이 모이지 못하며, 각자 가정에서 문 닫고 드리는 부활절 예배를 예고하고 있다”고 했다.

이들은 “십자가에 죽임당하셨고 무덤에 장사 되었던 예수님은 죽음을 이기시고 부활하신 후에 두려워 떨며 어찌할 바를 몰라 문을 닫아 잠그고 숨어있던 제자들에게 찾아오셨다”며 “그리고 불안과 두려움에 싸인 제자에게 평강의 안부를 물으신 후 제자들이 두려움을 이기며 흔들리지 않는 부활의 믿음과 고백을 갖도록 손과 옆구리를 보여주셨다. 두려움에 문을 닫고 있던 제자들은 주를 보고 기뻐하였다”고 했다.

그러면서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은 그리스도인들에게 죽음의 절망과 견디기 힘든 고통을 이기게 하는 희망이며, 능력이기 때문이다. 부활의 주님이 주시는 새 생명과 소망의 기운으로 영적부흥과 회복을 이루자. 부활이요 소망이신 주님을 믿는 그 믿음 안에 굳건히 서서 두려워하지 말고 어둠에 굴복하지 않고 이겨내자”고 했다.

한장총은 “두려워 숨었던 제자들은 부활하신 예수 그리스도를 만남으로 평강을 얻고 성령을 받아 온 세상에 부활하신 예수를 전하는 증인이 되었던 것처럼 오늘 우리도 닫았던 문을 활짝 열어야 한다”며 “부활하신 예수 그리스도는 죽음을 이기는 생명이며 두려움을 쫓아내는 ‘평강’(평화)이다. 그러므로 부활하신 예수 그리스도의 거룩한 영으로 충만한 교회는 온갖 죄와 다툼을 해결하고 치유하는 평화의 소식을 전해야 한다. 상처받은 교회를 회복시키며 세상의 위로자와 치유자의 역할을 감당해내야 한다”고 했다.

이어 “코로나19 팬데믹의 종식과 함께 사회와 가정에도 평화가 회복되며, 갈수록 심화 되어가는 구조적 불평등과 빈부 격차로 인해 상대적 빈곤감과 절망감을 겪는 이들에게 예수 부활의 소망과 위로가 함께 하시기를 기원한다”고 했다.

아울러 “군부의 독재와 탄압으로 공포와 불안이 가득한 미안마에 주님의 공의와 평화를 기원하며, 우리 사회의 각종 갈등과 대립으로 고통을 당하는 이들에게도 예수 그리스도의 은혜와 치유가 임하기를 기원한다”고 전했다.

끝으로 “부활절을 맞아 이 땅의 교회들은 부활하신 그리스도를 찬양하며, 닫힌 문을 열고 나가서 부활과 생명과 평화의 복된 소식을 온 땅에 전하며 교회와 나라의 밝고 건강한 미래를 위해 다음세대를 든든히 세우자”며 “예수님의 부활과 예수님의 평화와 예수님의 사랑이 온 땅에 가득하기를 축복한다”고 덧붙였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부활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