安 “자기 인권 뿐 아닌 타인 인권도 굉장히 소중”
金 “차별 없는 사회 얼마나 어려운 일인가 생각”

안철수 금태섭 예비후보
안철수(왼쪽) 금태섭 두 서울시장 예비후보가 토론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뉴시스

안철수 국민의당 서울시장 보궐선거 예비후보가 서울 퀴어축제에 대해 “차별에 대해서 반대하는 건 당연하다. 각 개인들의 인권은 저는 존중되어야 마땅하다고 생각한다. 그런데 또 자기의 인권 뿐 아니라 타인의 인권도 굉장히 소중한 것 아니겠나”라고 했다.

안 후보는 18일 진행된 금태섭 무소속 서울시장 보궐선거 예비후보와의 후보단일화 토론에서 이 같이 밝혔다.

그는 또 “예를 하나 들겠다. 샌프란시스코에서 일종의 퀴어축제를 카스트로 스트리라는 곳에서 한다. 그건 중심에서 조금 떨어져서 샌프란시스코의 남부 쪽에 있다”며 “그러다보니까 거기에서 축제를 하시는 분들 뿐만 아니라 본인이 보겠다는 의지를 가지고 있는 분들이 거기 가서 보신다. 샌프란시스코 중심에서 하지 않는다는 그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했다.

이어 “지금 퀴어축제를 광화문에서 하게 되면 거기는 자원해서 보려고 오시는 분들도 계시지만 거기에 여러 가지 이유로 또는 아이들을 데리고 이렇게 오시는 분들도 당연히 계신다”며 “그러면 또 그 분들은 원하지 않는 그런 분들이 계신다. 그런 부분들까지 존중을 해야 한다고 본다. 즉 본인이 믿고 있는 것을 포현할 권리가 있고 그렇지만 또 그것에 대해서 그런 것들을 거부할 수 있는 그런 권리도 마땅히 존중받아야 한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다”고 했다.

이에 대해 금 후보는 “방금 말씀하시는 것을 들었더니 우리 사회가 차별 없는 사회로 가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 일인가 하는 생각이 든다. 저는 법조인으로 일할 때나 또는 정치인으로 일할 때나 소수자, 우리 사회에서 목소리 내기 힘든 분들의 옆에 서는 것이 가장 중요한 임무라고 생각을 했다”고 했다.

그는 “퀴어퍼레이드가 어디서 열리고 하는 문제가 아니라 정말 우리 사회에서 힘 없는 분들, 또 목소리 내기 힘든 분들이 싸워서 지금까지 20회가 넘도록 서울시에서 소수자를 위해서 이것이 열렸다”고도 했다.

금 후보는 “기존의 정치가 못하고 있는 것이 이런 부분이고 지금 국민의힘, 민주당이 아니라 제3지대에서 안철수 후보와 제가 할 수 있는 것, 정치를 바꿀 수 있는 것이 힘 없는 분들, 목소리 없는 분들, 자기를 대변해 주는 정당이 없다고 하는 분들을 위해서 목소리를 내주는 일이라고 저는 생각을 한다”며 “다른 의견에 대해서는 존중을 하지만 대단히 실망스럽다는 말씀을 드리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안철수 #퀴어축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