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리 간담회
정세균 국무총리와 교계 지도자들의 간담회가 2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리고 있다. ©뉴시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2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과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관계자들을 만나 간담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는 한교총 공동대표회장인 소강석(예장 합동 총회장)·장종현(예장 백석 총회장)·이철(기감 감독회장) 목사를 비롯해, NCCK 이경호 회장(대한성공회 의장주교)과 이홍정 총무 등이 참석했다.

총리실은 이날 간담회에 대해 “최근 일부 종교시설을 중심으로 집단감염이 이어짐에 따라 그간 개신교계의 방역 노력과 애로를 청취하고 앞으로 코로나19 안정세를 이루어 나가기 위한 실천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고 설명했다.

정 총리는 1월 초부터 감소세를 보이던 확진자 수가 지난주 갑자기 늘면서 고심 끝에 거리두기 단계를 완화하지 못하고 다시 2주간 연장했다며, 일상 회복을 기대하시는 국민들의 실망과 생계에 위협을 받고 계신 자영업자들의 절망감에 대해 안타까움을 표했다고 한다.

총리 간담회
간담회에 참석한 교계 지도자들이 정세균 총리의 발언을 경청하고 있다. ©뉴시스

정 총리는 특히 교단을 중심으로 대다수 교회가 솔선수범을 하고 있는데 반해, 일부 교회와 선교단체, 소모임을 통한 집단감염이 지속 발생하는데 대해 우려를 표하고 개신교계의 방역 협조를 당부했다고 총리실은 전했다.

이에 대해 교계 지도자들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국민들께서 고통을 감내하는 가운데 교회와 관련된 시설에서 잇따라 집단감염이 발생한데 대해 사과하고, ‘안전한 예배운동’을 전개하는 등 정부의 방역정책에 적극 협력함으로써 코로나19 종식을 위해 모든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고 총리실은 덧붙였다.

아울러 정 총리는 국민들의 일상을 조금이라도 회복해 드릴 수 있도록 이번 주에는 확실한 안정세를 이루어야 한다고 강조하며, “교계 지도자들께서도 현 상황을 무겁게 받아들여 교회 방역에 최선을 다함으로써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친 국민들께 교회가 희망을 드리고 세상의 빛과 소금이 되어 줄 것”을 당부했다.

총리 간담회
이날 간담회에는 한교총과 NCCK 주요 임원들이 참석했다. ©뉴시스

한편, 소강석 목사는 이날 간담회 후 페이스북을 통해 자신과 장종현 목사의 발언 주요 내용을 전하기도 했다.

이에 따르면 소 목사는 “기독교 관련 단체에서 집단감염을 일으킨 것에 대해서는 정말 송구하게 생각한다. 앞으로 우리 한교총에서는 ‘안전한 예배운동’을 전개할 것”이라며 “예배를 지킬 뿐만 아니라 온전한 예배 회복을 위하여 당분간은 소모임과 식사 등을 금지하는 운동을 적극적으로 펼칠 것이며 기독교 관련 단체까지도 함께 조심하자고 캠페인을 벌일 것”이라고 말했다.

또 “코로나의 방역도 중요하지만 정신적 심리적 영적 방역도 중요하다”면서 “코로나 국면의 진정세를 살펴보시면서 소상공인들의 영업 활동과 함께 한국교회의 예배 회복에도 힘써 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아울러 “소상공인과 함께 한국교회 현장예배의 공간 비율도 재조정해 주실 것을 간곡하게 부탁드린다”고 요청했다.

장종현 목사는 “얼핏 10% 예배 회복이 고마운 일인 듯 할 수 있지만, 개척교회는 상대적으로 더 큰 어려움을 당하고 있다. 개척교회 예배 회복을 위해서도 총리님과 중대본에서 신중하고 깊은 대안을 연구해 주시면 감사하겠다”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