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교총
    한교총 “정부, 종교의 자유 제재 지나치지 않은지 고려해야”
    한국교회총연합(대표회장 소강석·이철·장종현 목사, 이하 한교총)이 지난 9일 한 일간지에 ‘정부는 표적화된 맞춤형 코로나 방역 모델을 제시하라’라는 제목의 성명을 광고 형식으로 게재했다. 한교총은 “한국교회는 정부의 코로나19 방역 노력을 지지한다”며 “(그러나)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지침에서 ‘비대면 원칙’ 하에 예배시 20명 이내로 제한하는 상황을 한국교회는..
  • 한국종교인평화회의(KCRP)가 25일 서울 종로구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서 KCRP 수장단 회의를 열어 '코로나 19 감염증 확산에 따른 종교 지도자 메시지'를 발표했다. ⓒ KCRP
    "코로나19 확산 방지, 종교계 협력"
    한국종교인평화회의(KCRP)에 참여하는 7대 종단 대표자들은 이날 서울 종로구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서 KCRP 수장단 회의를 열어 '코로나 19 감염증 확산에 따른 종교 지도자 메시지'를 발표했다...
  • '학교 폭력 근절' 종교계 앞장
    종교계가 사회문제화되고 있는 학교폭력 예방을 위해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7대 종단 종교협의체인 한국종교인평화회의(KCRP)는 2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연지동 한국기독교회관에서 정기총회를 열고 학교폭력 예방을 위해 앞장서겠다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 종교계, 태국·터키 이재민 향한 '온정의 손길'
    개신교, 천주교, 불교 등 종교계가 태국 홍수와 터키 지진 이재민을 돕기 위한 온정의 손길을 뻗고 있다. 가장 먼저 나선 것은 개신교계. 대한예수교장로회(예장) 통합 교단 사회봉사부는 터키 지진과 태국 홍수 긴급구호를 위해 각각 2만 달러와 3만 달러의 예산을 편성해 이재민들을 지원하기로 했으며 재난 구호 실무자를 지난 6일 태국 방콕 현지로 파견했다...
  • 기독교 등 종교계, 광복절 '평화통일' 기원 행사 개최
    기독교를 비롯한 종교계는 광복절을 맞아 민족화해와 평화통일을 기원하는 행사를 연다.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화해통일위원회는 14일 오후 4시 여의도순복음교회에서 '평화통일 남북공동기도주일' 연합예배를 진행한다. 연합예배의 설교는 홍정길 남서울은혜교회 목사가 맡았으며 NCCK 회장인 이영훈 여의도순복음교회 담임목사는 기념사를 한다...